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항에 전시된 장난감 비행기 철거 - 5,000시간 이상 걸려만든 철제 비행기
 
제프 드 보어가 제작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비행기 모형은 여행자들이 짐을 찾는 곳을 순회하며 세월을 보내왔다. 드 보어는 사람들이 비행기를 보는 것을 그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좋아했다며, “작품이 선정되었을 당시 매우 기뻤고, 캘거리 문화의 일부분이 되었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작품이 이동할 곳에 대한 기대가 크며 전혀 새로운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한 준비를 다시 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2002년에 국내선 터미널에 소개된 작품은 드 보어가 5,000 시간 이상의 시간 동안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나이에 관계없이 공항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한 드 보어는 “비행기들은 앨버타의 역사적인 비행기들을 장난감 버전으로 재현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드 보어가 가장 좋아하는 비행기 디자인들 중 하나는 세계 1차 세계대전을 겪은 프레드 맥콜의 커티스 복엽기로 이 비행기는 1919년 캘거리 스탬피드 상공을 날다가 엔진 고장으로 회전목마 위해 비상착륙을 한 사례가 있다.
‘When Aviation Was Young’이란 제목의 예술작품은 9/11 사태가 터진 후 공개되었고, 드 보어는 이를 통해 두려운 이미지가 있던 공항을 다시 한번 신나고 밝은 곳으로 만들고자 했다며,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기억들을 만들어 주는 것으로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였다.”라고 전했다. 이후 드 보어는 대형 조형물을 주로 하게 되는 커리어적인 변화를 겪기도 했다. 1989년부터 보석을 만드는 전문 아티스트였던 드 보어는 해당 작품이 큰 전환점이 되었다고 전했다.
드 보어의 작품은 캘거리 공항 곳곳에서 찾을 수 있으며 D 구역의 동물 조형물들도 그의 손길로 만들어진 것이다. 캘거리 공항 관리국은 국내선 터미널의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해당 작품들이 떠나게 되었다며, “조형물들이 새로운 집을 찾아 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남경 기자)

기사 등록일: 2023-05-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CN 주말 단신) 캘거리와 에..
  연방 탄소세 환급, 15일 지급..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캘거리 콘도 급부상할까 - 새로..
  캐나다 부동산 전망 축소…앨버타..
  차량 안에 애완견 방치 사망, ..
  인도인 캐나다 이민, 3만명에서..
  캐나다 이민, 결국 축소되나 -..
댓글 달린 뉴스
  미국내 손꼽히는 국립공원중 하나.. +2
  캘거리, 세계에서 5번째로 살기.. +1
  임시 외국인 노동자 갈취한 식당.. +1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창단 2..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우승 문턱에..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오늘 저녁 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