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에너지 보조금 지급 연장 시행 - 유류세 한시 폐지9월까지 연장, 전..
지난 주 수요일 케니 주수상은 유류세 한시 폐지 제도를 최소 3개월 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앨버타 주유소 기름값에는 오는 9월까지 리터당 13센터의 유류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지난 4월 도입된 주정부의 한시적 유류세 폐지는 앨버타 주민들의..
신문발행일: 2022-07-01
캐나다인 절반, “식료품 가격 감당 어려워” - “재정적 어려움 내년에 더 ..
최근 발표된 새로운 여론 조사에 의하면 많은 수의 캐나다인들이 식료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재정에 문제를 겪고 있으며, 운전을 줄이고 더 높은 이자율의 영향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앵거스 레이드에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5%는 지난해 이맘때보다 올해..
신문발행일: 2022-07-01
앨버타 유입 인구, 떠나는 인구보다 많았다 - 3분기 연속 이주자 늘며 주민 ..
캐나다 통계청에서 국내 다른 지역에서 앨버타로 이주해 오는 이들의 숫자가 앨버타를 떠나는 이들의 숫자보다 3분기 연속 많았다고 발표했다.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국내 다른 지역에서 앨버타로 이동해 온 이들은 2..
신문발행일: 2022-07-01
주정부, 넘쳐 나는 세수에도 조심스러운 입장 - 에너지 수입 사상 최고치, 올..
지난 화요일 주정부 제이슨 닉슨 재무장관은 2021-22 회계연도 주정부의 흑자 규모가 39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급등하는 국제유가에 기인한 에너지 로열티 수입이 당초 예상을 뛰어 넘자 주정부로서도 표정관리에 나섰다. 이 같은 에너지 수..
신문발행일: 2022-07-01
캘거리 2024년 캐나다 스폐셜 동계 올림픽 개최 - 선수 1,300명 참가,..
캘거리가 2024년 2월에 열리는 캐나다 스폐셜 동계 올림픽 개최 도시로 선정됐다. 캐나다 주와 준주 등 지역 선발을 통해 뽑힌 발달 장애인들이 참가하는 캐나다 스폐셜 동계 올림픽은 5핀 볼링과 플로어 하키, 크로스 컨트리 및 알파인 스키, 피겨 스..
신문발행일: 2022-07-01
속보) 앨버타 인플레이션, 40여 년 만에 최고 - 대책 없이 높은 인플레이션..
앨버타의 인플레이션이 1983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고, 캘거리 시민들에게는 높아진 지출을 감당해야 하는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캐나다 통계청은 올해 5월 기준 캐나다 평균 인플레이션이 7.7%, 앨버타의 경우 7.1%를 기록했다..
신문발행일: 2022-06-27
파크랜드 보고서, 앨버타 농지 소유권 축소 경고 - 농지 가격 상승으로 소수에..
파크랜드 연구소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앨버타 주의 농경지는 대부분의 농부들에게 재정적으로 지나치게 비싸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보고서 저자 캐서린 애스크(Katherine Aske)는 앨버타 주의 5천만 에이커에 달하는 농지가 소수의 소유주들에게 집중되고 있..
신문발행일: 2022-06-24
캘거리 원 베드룸 렌트비, 전년 대비 21% 상승 - 고물가, 인구유입 등 렌..
전 세계적인 고물가 현상이 캘거리에서도 여지없이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캐나다 전역에 걸쳐 렌트비용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캘거리도 마찬가지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Rentals.ca가 발표한 월간 렌트 보고서에 따르면 캘거리의 지난 5월 원 베..
신문발행일: 2022-06-24
오일 붐에 주택 착공 7년 만에 최고치 - 타주서 앨버타로 이주한 사람 비율도..
치솟는 유가에 건축 붐이 불면서 앨버타 주에서는 망치와 톱 소리가 다시 한 번 떠들썩해지기 시작했다.캐나다 통계청(Statistic Canada)에 따르면, 연간 비율에 계절별로 조정된 앨버타의 주택 착공은 5월에 46,456채로 15.2% 증가하면서 7년 만..
신문발행일: 2022-06-24
캘거리 테크 기업 상륙 러시, 기술인력은 턱없이 부족 - 유가 급등, 에너지 ..
벤처 기업을 비롯해 세계적인 테크 기업들이 캘거리에 속속 상륙하면서 문을 열고 있지만 정작 일 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이다. 캘거리 경제 개발 비즈니스 개발 담당 부대표 패트릭 매턴 씨는 “현재 테크 부문의 인력난은 캘거리..
신문발행일: 2022-06-17
1 2 3 4 5 6 7 8 9 10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인플레이션, 40..
  업소탐방) 캘거리 김밥전문점 <..
  에드먼튼 집주인들, ‘임대 금지..
  캘거리 스탬피드, “티켓 판매 .. +1
  주정부, 넘쳐 나는 세수에도 조..
  세이지힐 주민들, 주민 협회에 ..
  오일 붐에 주택 착공 7년 만에..
  엉덩이 뼈 부러진 노파, 구급차..
  앨버타 유입 인구, 떠나는 인구..
  오일샌드가 범죄라고 언급한 F1..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스탬피드, “티켓 판매 .. +1
  RRSP로 즐기는 10가지 전략 +2
  캘거리 시, 홍수 대비 긴장의 .. +2
  NDP, “주정부 가스세 감면 .. +1
  에드먼튼, 캘거리 누르고 4강 .. +5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3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