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그린라인 LRT 프로젝트 청신호
노틀리 주수상, 그린라인 예산 지원 발표
(사진: 캘거리 헤럴드) 
노틀리 주수상이 지난 주 수요일 캘거리에서 그린 라인 LRT프로젝트 1 단계 예산 지원을 발표하면서 그린라인 LRT 건설에 청신호가 들어 왔다.
그린 라인 LRT 1단계 프로젝트는 크레슨트 하이츠의 16 애비뉴 N에서 SE 126 애비뉴 쉐퍼드까지 총 연장 20킬로미터, 14개 역을 건설하며 총 46억 5천만 달러의 투자가 이루어진다.
노틀리 주정부의 예산 지원 확정으로 인해 향후 8년 간 주정부와 연방정부는 약 30억 달러가 넘는 예산을 그린라인 LRT에 지원하게 된다.
캘거리 넨시 시장은 이 날 기자회견을 통해 “주정부가 예산 지원을 확정하면서 캘거리 그린라인 LRT는 드디어 앞으로 나갈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그린라인LRT 프로젝트로 인해 직간접적인 일자리 2만 여 개가 생겨 캘거리의 경기 회복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다”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로써 캘거리 그린라인 LRT 1단계 공사는 2020년 초부터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캘거리 시는 향후 30년 간 매년 5천 2백만 달러, 2044년까지 총 15억 6천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시의회 교통위원회 의장 셰인 키팅 의원은 “주정부가 총선 전에 그린라인 LRT 지원을 확정 발표하면서 프로젝트가 지연되지 않고 앞으로 나갈 수 있게 되었다”라고 환영했다.
그린라인 LRT 지원을 발표한 노틀리 주수상은 UCP 제이슨 케니 리더의 그린라인 1단계 축소와 탄소세 비난을 반박하고 나섰다. 그녀는 “UCP가 주장하는 것과 달리 캘거리 시의회는 그린라인 LRT 1단계 축소에 대해 대 시민 공청회를 거쳐 충분히 여론을 수렴한 것으로 알고 있다. 또한 탄소세가 필요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NDP주정부는 만약 탄소세가 없다면 그린라인 LRT의 안정적인 예산 지원을 확보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녀는 “UCP가 기후변화플랜을 폐지할 경우 많은 프로그램들도 함께 사라질 것이며 그린라인 LRT 또한 멈춰 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9-02-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34) 앨버타도 경제 재개 .. +1
  속보39) 미용실, 식당은 영업.. +3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속보36) 주정부 사업체 오픈 .. +1
  속보40) 야외 모임 인원 50.. +1
  속보43) 캘거리 미용실, 레..
  속보 41) 연방정부 '4만불 ..
  밴프 경제, 올 스톱 - 관광산..
  속보35) 미용실, 5월14일(.. +1
  에드먼튼/ 캘거리 경제, 국내 ..
  직원 1천명 확진 판정, 앨버타..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 +1
댓글 달린 뉴스
  속보45) 캘거리 미용실/식당 영.. +1
  식당업계, 배달 앱 수수료 상한선.. +1
  앨버타 경제 대공황 이후 최악의 .. +1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대한민국은 선진국일까? 실감나지.. +6
  캘거리 4월 부동산 매매, 63%..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