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유령의 하루_ 목향 이명희(캘거리)
목향 이명희
 
주어가 뚜렷하지 않은 채 두 발 동물로 다닌다
가공된 사람과 길고양이
누구에게 눈을 맞출지 고민한다

바지춤에 부끄러움을 숨긴 채 걷기만 한다
존재감을 거부하고 고개 숙인 남자

사양이 좋았던 컴퓨터,
버퍼링이 길다
걷던 길, 또 걷고, 돌고 돌아
하드 디스크에 에러가 났나 보다

더는 진화할 일이 없는데
어깨를 올린 채 왼쪽 길만 고집하는 한 줌의 자존심
사계절을 스쳐 지나가도 알 수 없는 투명 인간

낮이 겹겹의 어둠으로 깔린다
그림자가 짧은 남자에게
웃음소리가 야유로 접속된다
남자의 소심한 기운이
내게 숙주가 될까 봐 몸을 사린다.


기사 등록일: 2024-02-09
Juksan | 2024-03-03 23:18 |
0     0    

요즈음 어려운 시절에 은둔 생활을 하는 젊은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유령같이 없는 듯이, 있는 듯이 투명인간으로살아가는 사람들요. 은퇴하고 난 남자들도 유령인간으로 사는 분들이 많다고 하네요. 아니면 사회나 가정이 유령인간으로 취급하는지... 우리는 그 유령인간이 되지 않기 위해 자신이 숙주가 되지 않으려고 몸을 사려봅니다.
제가 잘 읽었는지 모르겠네요. 좋은 시, 감히 누군가 흉내 낼 수 없는 차원 높은 시 감상할 수 있어 기쁩니다. 좋은시 한편을 읽으면 만석을 얻은 기분이듭니다.^^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 소득세법 개정… 고소득자..
  앨버타 집값 내년까지 15% 급..
  첫 주택 구입자의 모기지 상환 ..
  로또 사기로 6명 기소 - 앨버.. +4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에드먼튼 건설현장 총격 2명 사..
  해외근로자 취업허가 중간 임금 ..
  앨버타 신규 이주자 급증에 실업..
  앨버타 주민, 부채에 둔감해진다..
  캐나다, 주택 위기 극복 위한 ..
댓글 달린 뉴스
  로또 사기로 6명 기소 - 앨버.. +4
  캘거리 의사, 허위 청구서로 2.. +1
  돈에 관한 원칙들: 보험 _ 박.. +1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기자수첩> 캐나다인에게 물었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