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펜데믹 중 학생 교과과정 이해 떨어져” 교사들 우려 - 교사 3명중 1명은 코로나 감염, 노출로 자가 격리
 
앨버타의 유치원-12학년 교사 중 60% 이상이 코로나 펜데믹 기간 중 학생들은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자신들은 높은 피로감과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펜데믹 상황에서 개학 한 지 3개월 후인 지난 11월 말에 앨버타 교사 연합(ATA)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73%의 교사들은 학생들의 정신 건강에 우려를 표시했으며, 60%는 학생들의 성적, 70%는 학생들의 교과과정 이해가 떨어지는 것을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교육부 아드리아나 라그랑지 장관 대변인 마이클 포리안은 펜데믹 기간 중 많은 학생들의 학습이 뒤쳐진 것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주 학력 평가 시험과 디플로마 시험이 선택 사항이 됐고, 현재 교육부는 뒤쳐진 학습을 메울 수 있는 방법을 물색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포리안은 정신 건강을 지키는 것은 주정부의 우선순위 중 하나로, 지난 4월에 Kids Help Phone과 Jack.org 등 전화, 온라인 서비스 등을 위해 2억불 넘게 배정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설문조사가 이루진 당시에는 18%의 학교에서 총 1,700명 가량이 코로나 감염된 상태였으며, 이 중 155개 학교에서는 2~4명의 감염자, 110개의 학교에서는 5명 이상의 감염자를 보고했던 바 있다.
지난 14일 기준으로는 약 19%의 학교에 1,925명의 감염자가 발생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171개 학교는 2~4명, 127개 학교에서는 5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ATA 설문조사에 의하면, 교사 3명 중 1명은 코로나 감염, 혹은 노출로 인해 자가 격리에 들어간 적이 있으며, 학급 중 75%에서는 자가 격리에 들어간 학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앨버타 학교 교장 중 절반은 앨버타의 역학 조사 서비스가 과부화 된 후 직접 학생들의 가족에게 바이러스 노출에 대한 연락을 취해야 했다고 답했으며, 이 중 77%는 공중 보건 당국의 책임을 떠맡게 된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12-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산업 기반 바뀐다. ..
  속보) 앨버타 1인 가정, 다른..
  속보) 앨버타주 락다운 2주 연..
  자영업, “기댈 곳은 정부 지원..
  오일샌드, 셰일 그늘에서 벗어나.. +4
  속보) 앨버타 코로나 규제 일부..
  새해 전야, 차량 검문하다 경찰..
  주정부, “캘거리, 그린라인 재..
  시민들은 집콕, 장관은 해외여행..
  하루 밤 사이 폭설, 캘거리 눈..
  주정부, 내년 대규모 직업훈련 ..
  경찰 추적 피해 도주하던 차량에..
댓글 달린 뉴스
  오일샌드, 셰일 그늘에서 벗어나려.. +4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4 동시.. +1
  자동차 보험사, 팬데믹으로 지출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3 『해.. +1
  동화작가가 읽은 책_31_ 『흔적』..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2 『파..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