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데이케어 협회, 주정부 과도한 개입에 불만 폭증 - 의무적인 문서제출 요구, 일일10달러 프로그램 거부 움직임
CTV News Edmonton 
(서덕수 기자) 앨버타 데이케어 협회 (AACE)가 주정부의 과도한 개입에 불만을 터뜨리며 일일 10달러 차일드케어 프로그램을 거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주 월요일 (17일) 열린 타운 홀 미팅에서 차일드케어 운영주들은 “우리 업계가 주정부에 의해 철저하게 무시받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런 형식이라면 주정부가 일일 10달러 프로그램이 제대로 운영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최근 주정부의 의무적인 문서제출조사에 참여하지 않거나 주정부의 지침을 따르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원이 중단될 수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AACE 크리스털 크리처 의장은 “주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 당연히 재정과 관련된 문서 제출은 인정한다. 그러나, 주정부가 자신들의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도 지원을 중단하겠다며 강요하고 있다. 왜 주정부가 미리 이런 점을 설명하지도 않고 데이케어 업주들에게 무조건 수용을 강요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녀는 “주정부가 고품질의 일일 10달러 차일드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의지나 이해가 있는지 의문이다. 주정부는 데이케어 운영에 대해 공동의 협력자가 아닌 보조금을 미끼로 무조건적인 순종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반발했다.
지난 2021년 11월 주정부는 오는 2026년까지 연방정부의 일일 10달러 차일드케어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협약한바 있다.

이 협약에 따르면 5년 간 3억 8천만 달러의 지원으로 차일드케어 확대, 앨버타 부모들에 대한 지원, 데이케어 라이센스 프로그램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이 이루어진다.
2023년 1월 31일 향후 3년 간 총 68,700명의 아동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신규 데이케어 오픈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데이케어 협회의 반발에 대해 주정부 일자리, 경제, 무역부 맷 존스 장관은 “주정부의 조사는 장기적인 예산 지원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이번 조사는 연방정부와의 협약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사전 조사이기도 하다”라며 데이케어 협회의 반발에 대해 과도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그는 “차일드 케어의 실제 운영 비용을 파악하고 향후 적정한 재정적 지원을 위해서는 보다 엄격한 조사가 필요하다. Affordability Grant Program에 참여하는 데이케어는 이 설문조사에 반드시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데이케어 협회는 주정부가 자신들의 재정문서를 들여다 보고 지원금을 명목으로 압박수단으로 삼을 것을 우려하고 있는 모습이며 주정부는 보다 투명한 재정지원을 위해 조사가 필수적이라며 대응하고 있다.

기사 등록일: 2024-06-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실내 물 제한 조치 4..
  (CN 주말 단신) 캘거리와 에..
  캘거리, 물 제한조치 3단계로 ..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가족과 횡단보도 건너던 3세 남..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웨스트젯 파업 종료돼도 여전히 ..
  캐나다 이민자 40%, 다른 주..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종합) 웨스트젯 정비사 파업 ..
댓글 달린 뉴스
  미국내 손꼽히는 국립공원중 하나.. +2
  캘거리, 세계에서 5번째로 살기.. +1
  임시 외국인 노동자 갈취한 식당.. +1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창단 2..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우승 문턱에..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오늘 저녁 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