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민자 캐나다 인구증가 중요한 요소...인구증가로 경제성장 견인
 
이민자와 비 영주 거주자가 지난 몇 년 동안 캐나다의 경제 성장을 뒷받침하는 주요 두 가지 동인이 되었으며, 분석가들은 이것이 루니 강세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전 세계적인 저금리 시대에 외환 딜러는 다른 곳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데 캐나다 인구증가고 그 중 하나다.
유례없는 수준의 이민자들과 비 영주 거주자들의 증가는 지난 몇 년 동안 캐나다의 경제 확장을 지지하는 주요 동인 중 하나이다.
그래서 캐나다 국립은행은 전 세계적인 완화 추세에도 정책금리를 변경하지 않고 루니 가치를 강화시켰다.
"이러한 높은 수준의 이민이 지속되고 성장을 지원한다면, 실제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캐나다 달러를 지지하는 것이다,"라고 프란시스 도날드 매뉴라이프 투자 관리 수석 경제학자는 토론토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말했다.
캐나다 인구는 7월부터 9월까지 208,234명, 즉 0.6% 증가하여, 적어도 1971년 이후 가장 빠른 분기별 증가율을 보였다. 목요일 오타와에서 발표된 캐나다 통계청의 추정에 따르면, 이러한 증가의 83%는 국제 이주 때문이라고 한다. 지난 1년 동안 캐나다의 인구는 거의 56만 명 증가했는데 이는 1990년 이후 가장 빠른 연간 속도다.
올해 캐나다 달러화는 미국 달러화에 대해 약 4% 강세를 보이면서 10대 그룹 중 1위를 차지하기 위한 추세에 있다.
캐나다의 인구 호황은 주택과 노동 시장의 강력한 상승을 견인하여 인구 고령화의 영향을 상쇄시켰다. 이것은 저성장, 저인플레이션, 저금리라는 일본화 함정을 피하는데 도움을 주었는데, 이 함정은 세계 다른 지역에서 서서히 뚜렷해 지고 있다.
도날드 경제 수석학자는 이민이 통화정책의 대용물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통화전략가들은 중앙은행은 여전히 루니의 주요 동인이며, 이민은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장기 변수에 가깝다고 말한다.
스티븐 폴로즈 캐나다 국립은행 총재는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에도 금리를 유지하는 이유로 신규 이민자의 지원을 받는 국가의 강력한 노동력을 들었다.
이에 대해 도날드 경제 수석학자는 "시간 경과에 따른 성장과 인플레이션 수치를 개선하기 위해 인적 자본에 의존하는 것은 사실상 가파른 곡선으로 작용한다"고 도날드는 덧붙였다. "만약 우리가 소위 인간의 자극이라고 불리는 것에 의존한다면, 우리는 같은 정도로 통화 정책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9-12-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34) 앨버타도 경제 재개 .. +1
  속보39) 미용실, 식당은 영업.. +3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속보36) 주정부 사업체 오픈 .. +1
  속보40) 야외 모임 인원 50.. +1
  속보43) 캘거리 미용실, 레..
  속보 41) 연방정부 '4만불 ..
  밴프 경제, 올 스톱 - 관광산..
  속보35) 미용실, 5월14일(.. +1
  에드먼튼/ 캘거리 경제, 국내 ..
  직원 1천명 확진 판정, 앨버타..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 +1
댓글 달린 뉴스
  속보45) 캘거리 미용실/식당 영.. +1
  식당업계, 배달 앱 수수료 상한선.. +1
  앨버타 경제 대공황 이후 최악의 .. +1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대한민국은 선진국일까? 실감나지.. +6
  캘거리 4월 부동산 매매, 63%..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