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 에드먼튼 경찰 2명, 근무 중 총격으로 사망 - 가정 폭력 신고로 출동, 용의자는 자살
사진 : 글로벌 뉴스, 사건 현장 
가정 폭력과 관련된 신고를 받고 NW 지역으로 출동한 에드먼튼 경찰 2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
이들은 오늘 3월 16일(목) 새벽 12시 45분 무렵 신고를 받고 114 Ave. 와 132 St. 인근의 아파트로 출동했으며, 두 명의 경찰은 이곳에서 한 남성이 쏜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에드먼튼 경찰 서장 데일 맥피는 사건 다음날인 16일 오전 10시에 성명서를 통해, 숨진 경찰은 에드먼튼 경찰 서비스에서 8.5년 근무해 온 35세의 트라비스 조던 경관과 5년 근무 경력을 가진 30세의 브렛 라이언 경관이라고 발표하고, 숨진 경관들은 총을 쏠 틈 없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그리고 경찰을 쏜 남성 용의자는 총을 이용해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신고를 한 여성은 생명에 지장이 있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에 앞서 에드먼튼 경찰이 근무 중 사망한 것은 2015년 6월 7일에 수색 영장을 집행하려다 다니엘 우달 경관이 총에 맞아 사망한 것이 마지막이다. (박연희 기자)

기사 등록일: 2023-03-16
운영팀 | 2023-03-19 08:04 |
0     0    

후속기사입니다
https://cndreams.com/news/news_read.php?code1=2000&code2=0&code3=210&idx=3096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고공행진하는 캘거리 렌트비 - ..
  들썩이는기름값에 서민들 허리 휘..
  캘거리 교육청, 개기일식 중 학..
  캐나다 한인, 대마오일 밀반입 ..
  드디어 캐나다도 학교 급식 시작..
  스미스 주수상, "이민 쿼터 두..
  앨버타 유입 인구로 캘거리 시장..
  캐나다 첫 금리인하 6월 ‘유력..
  앨버타 집값 내년까지 15% 급..
댓글 달린 뉴스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기자수첩> 캐나다인에게 물었다.. +1
  캐나다 무역흑자폭 한달새 두 배.. +1
  캐나다 동부 여행-네 번째 일지.. +1
  중편 소설 <크리스마스에는 축복..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