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의사, 허위 청구서로 220만 달러 청구 - 앨버타 의료 보험에 근무 시간 거짓 보고
캘거리 헤럴드 
허위 진료 기록으로 220만 달러를 주정부에 청구한 캘거리의 의사가 덜미를 잡혀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캘거리 경찰은 서비스 앨버타의 보건 조사부로부터 49세의 샤베나 파줄라가 2020년 3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약 2년간에 걸쳐 앨버타 의료 보험에 허위 청구서를 제출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를 시작했다.
파줄라는 1106 Edmonton Trail. NE에 위치한 SF 메디컬 클리닉에서 가정의로 진료하고 있으며, 캘거리 대학교 커밍 의과대학의 임상 강의자로도 등록되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서비스 앨버타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파줄라는 실제로 근무한 시간 외에 추가로 근무했다고 허위로 청구서를 작성해 비용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주 의사의 등록과 규제, 징계를 담당하는 앨버타 의사 및 수술의 연합은 의사에 대한 형사 고발 사실이 알려지면 이와 관련된 조사가 시작된다면서, 혐의의 심각성과 환자의 안전에 대한 위험에 따라 진료 제한이나 진료 금지, 정지 등이 결정될 수 있다고 알렸다.
현재 파줄라의 의사 면허는 유효한 상태이나, 그녀는 5천 달러 이상의 사기 혐의로 오는 5월 16일 법원 출두를 앞두고 있으며, 경찰은 그녀와 관련된 제보를 받고 있다. (박연희 기자)


기사 등록일: 2024-04-21
운영팀 | 2024-04-21 09:08 |
0     0    

가끔 이런 일들이 생기네요.. 이렇게 안해도 먹고사는데 지장도 없을거구요. 게다가 의사 자격증까지 박탈될수도 있는데 어떻게 이런 무모한 일을 벌이는지 이해가 되지 않네요

유사 기사입니다
캘거리 치과의사, 보험사에 10만불 허위 청구 덜미 - 치료 청구서에 불일치 발견돼 경찰 조사
https://cndreams.com/news/news_read.php?code1=2345&code2=0&code3=210&idx=32569&page=0

에드먼튼 의사 허위 및 과잉 청구로 징역 4년형 - 모든 환자에게 정신 의학적 진료 주장, 138만불 청구
https://cndreams.com/news/news_read.php?code1=2345&code2=0&code3=210&idx=30412&page=0


앨버타 보건부 의사들 과다 치료비 청구 조사
https://cndreams.com/news/news_read.php?code1=2345&code2=0&code3=210&idx=6852&page=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CN 주말 단신) 파리바게뜨 ..
  캐나다 생활수준 40년 만에 최..
  식사 후 대장균 감염, 캘거리 ..
  앨버타 소방관, 베네핏 없이 시..
  캘거리 스토니 트레일 충돌 사고..
  캐나다 이민 커트라인 점수 크게..
  캘거리 초호화 부동산 시장이 뜨..
  스탬피드, 올해 5백만 달러 손..
  (1보) 포트 맥머레이 산불로 ..
  주택 착공, 2023년에 사상 ..
댓글 달린 뉴스
  주정부, 지자체 비난 쏟아지자 .. +1
  세종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열.. +1
  주정부, 여성 건강 및 유아 생.. +1
  요즘은 이심(E-Sim)이 대세... +1
  에드먼튼 대 밴쿠버, 플레이오프.. +1
  캘거리 시의회, “학교 앞 과속..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