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당 신임 내각 인선 _ "평원주 목소리 듣겠다" 통합의 첫 발
 
연방정부가 수요일 발표한 내각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연방정부가 지역주의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통합에 중점을 두었다고 정치권에서는 말했다. 신임 내각에는 앨버타 피스리버(Peace river)태생인 크리스티아 프리랜드(Christia Freeland)가 부 총리겸 주 정부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주 정부와 연방정부 관계를 조정하는 인터프로빈셜 장관(Inter-provincial Minister)에 임명되었다.
환경부장관에는 사스캐추원에서 자란 조나단 윌킨슨이 임명되었다. 윌킨슨 의원은 노스 밴쿠버에 지역구를 갖고 있다.
현재 암 치료를 받고 있는 짐 카(Jim Carr) 전 자원부장관은 이번에 내각에 들어가지는 않았으나 내각에서 초원주 (앨버타, 사스캐추원, 매니토바)의 이익을 위해 강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대 초원을 대표한 '특별 대표'로 활약하게 된다.
마운트 로얄 대학 로리 윌리암스 정치학 교수는 신임 내각에 대해 "의회에서 여러 장관들이 평원 주 대표들과 손을 잡고 장관으로서의 직무를 직접 수행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읽혀졌다."고 평가했다.
케니 주 수상은 새 연방 내각에 대해 "앨버타 출신 장관들이 없는 상황에서 특히 우리 지역에 긴급한 관심을 갖고 있는 장관들이 앨버타의 말을 경청하고 우리의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케니 주 수상은 앨버타 주 정부가 프리랜드 장관, 카 특별대표, 시무스 오레간 신임 천연자원 장관과 함께 호흡을 맞춰 함께 일하기를 기대했던 사람들이라고 지목했다.
또한 주 수상은 다음 달 오타와에서 총리와 회합을 가질 때 그 동안 서신이나 성명으로 제시한 사항들에 대해 총리와 새 내각과 논의할 사항이 많다면서 “앨버타가 캐나다 경제에 얼마나 중요한지 설명하고 연방정부가 앨버타와 공정한 관계를 갖게 촉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앨버타 지역 사회 지도자들은 자유당의 새 내각을 통해 지역 분열을 해결하려는 시도는 시작에 불과하며 실망한 앨버타인을 만족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캘거리 상공회의소는 새 내각과 함께 다루기로 계획한 우선순위 목록을 발표했다.
산딮 랠리(Sandip Lalli)상공회의소 의장 겸 CEO는 신임 연방 자원부 장관, 환경부 장관과 함께 "경쟁을 자극하고 캐나다 천연자원 분야의 혁신을 촉진하는 환경 및 기후 변화 정책의 개발에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랠리 의장은 또한 '시장 접근의 확대와 캐나다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국제 및 내부 무역 장벽 제거'의 필요성에 주목했다면서 "우리가 새로운 장을 시작하며, 캐나다가 경쟁적이고, 적절하며, 국가적으로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책임감을 가질 수 있도록 비전과 단호한 조치를 취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마르다 홀 핀들레이(Martha Hall Findlay) 캐나다 서부 재단 의장은 내각에 누가 있든 앨버타 고민에 대한 해결은 총리 자신이 우선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핀들레이 의장은 "고칠 수 있는 것도 있고, 취해야 할 행동도 있지만 총리로부터 나와야 한다"고 지적하며 "지금 우리가 매우 어려운 시기에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앨버타 자원을 국제시장에 수출하는데 장애물이 되는 두 개의 연방법안 C-48과 C-69에 대한 앨버타의 경고를 진실되게 경청하는 태도가 부족했기 때문인데, 이게 바뀌지 않는다면 그리고 총리가 실제로 책임지지 않는다면 마법의 총알은 없다."고 총리의 책임을 강조했다.
홀 핀들레이는 카가 서부 캐나다에서 존경 받는 인물이라고 말하며 카의 임명을 칭찬했다.
그는 "문제는 그가 총리사무실로부터 듣고 들을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특히 사스캐처완과 앨버타에서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리는 짐 카가 내각에 있을 때, 랠프 구데일과, 앨버타 대표 두 명이 내각에 있을 때 그랬듯이, 그들이 무슨 마법의 총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들의 어깨에 너무 많은 부담을 준다. 이건 총리의 책임"이라고 거듭 ‘총리의 책임’을 상기시켰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2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바퀴벌레 창궐 비상사태..
  CBE, 교사 300명에게 계약..
  트랜스 마운틴, 12월에 시작할..
  앨버타 올 겨울, 예년보다 추울..
  연방정부, 앨버타 오일산업에 1..
  스카이다이빙 체험방 아이플라이 ..
  유학후 이민의 장단점 _ 한우드..
  캘거리 시장, 회복세에 들어섰다..
  캘거리 시, 2020년 시 운영..
  U of C, 예산 문제로 직원 ..
  자유당 연방정부, 앨버타와 관계..
  NDP, “UCP, 부정부패 의..
댓글 달린 뉴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 +2
  장거리 자동차 여행의 즐거움_이번.. +5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16 _ .. +1
  내년 앨버타 경기 회복한다는데 캘.. +3
  캘거리 한인산악회 시산제 행사 가.. +2
  Royal LePage, 주택 가격은 내.. +3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