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증오 범죄 올해 초 두 배로 늘어나. -경찰: 사람들 종교적, 문화적 정체성 드러내기 꺼려해
사진: 글로벌 뉴스 
에드먼턴에서 발생한 증오 관련 범죄는 '놀라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2022년 1분기 범죄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2022년 1분기 에드먼턴의 증오 관련 범죄는 23건으로 전년도의 13건보다 많았다.
에드먼턴 경찰국(EPS) 증오 범죄 및 폭력 극단주의 (HCVEU) 소속 게리 윌리츠 경사는 증가세가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윌리츠 경사는 "사람들은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으며 예배에 참석하지 않고, 종교적인 옷을 입지 않으며, 집을 떠나지 않는 사람들이며, 안정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고 말했다.
이번 공격의 대상이 된 모든 사람들은 EPS 범죄 및 외상 정보 지원 서비스를 통해 지원을 제공받고 있다고 경찰은 말했다.
윌리츠 경사는 경찰이 상대하는 모든 개인을 평가하려고 노력하며 그들의 배경, 그들이 소속되어 있을 수 있는 어떤 집단, 그들의 이념이 무엇인지, 또는 그들이 행사를 조율했는지에 대해 알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각 개인에 관련된 사항을 알아내려고 노력한다" 라고 웰리츠 경사는 말했다.
"어떤 이들은 매우 무뚝뚝하고 인종적 신념을 갖고 있으며 상처를 받고 있다" 면서 "자신이 겪은 트라우마로 인해 화가 나 있다"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언급을 거부했고, 그 상황을 기억조차 하지 못하는 몇몇 사람들이 있다. 왜냐하면 그 사건 당시 의존성 문제나 정신 건강 같은 요인이 있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라고 덧붙였다.
기소된 6건의 사건
EPS와 HCVEU는 6건의 사건에 대해 기소했는데, 그 중에는 오랜 조사 끝에 증오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파이프에 의한 폭행도 포함되어 있다.
HCVEU는 캐나다 형법 제718.2조를 모든 사건에 적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법원은 그 범죄들이 증오에 의해 유발되었다는 증거와 함께 형량 증가를 고려할 수 있다.
경찰은 2월 28일 오후 7시 15분경 사우스 게이트 전철 승강장에서 터번을 두른 남 아시아 남성이 기다리고 있었다고 밝혔는데, 당시 피고인이 남성에게 다가가 침을 뱉고 인종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한 피의자를 따라가려 하자 피의자는 남성 쪽으로 다가가 주먹으로 때리겠다고 위협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알려지지 않은 앤드루 안토니우스 데브라우어(34)가 2건의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4월 2일 저녁, 흑인 여성과 백인 남성이 유모차를 밀며 걷고 있을 때 피고가 부부에게 인종적 비방을 하기 시작했으며, 결국 그들에게 총을 겨누었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이 사고현장을 떠났으나 39세의 남성이 인근을 운전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저항 없이 체포되었고, 주거지에 대한 수색 결과 총이 복제품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이 용의자는 각각 두 가지 범죄, 흉기로 인한 폭행, 협박, 기소 가능한 범죄를 저지르는 동안 모조 총기 사용, 그리고 대중에게 위험한 공격용 무기 사용으로 기소되었다. 경찰은 용의자가 그 후 사망했기 때문에 그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EPS는 46세의 한 남성이 세 건의 증오 동기에 의한 사건과 관련하여 기소되었다고 말했다.
4월 14일 오후 7시 39분경, 한 흑인 남성이 앨버타 애비뉴 지역을 걷고 있을 때 용의자가 그에게 다가가 욕을 하고 주먹으로 때린 후 그 지역을 떠났다.
사흘 뒤인 오후 1시 50분경 용의자가 자신을 땅바닥에 밀치고 주먹과 발로 차기 시작하는 사건이 있을 났을 때 또 다른 흑인 남성이 같은 지역을 걷고 있었다. 경찰은 운전자들이 차량을 세우고 남자를 쫓아냈다고 말했다.
또한 4월 17일 오후 4시 30분경, 용의자가 피해자에게 다가가서 예고 없이 파이프로 그의 머리를 때린 것으로 추정되는 118번가에도 흑인 남성이 연루되었다.
경찰은 가브리엘 데일 카디널이 세 번째 사건과 가까운 거리에서 체포됐으며 세 가지 범죄와 관련해 폭행, 흉기 폭행, 괴롭힘, 공격용 흉기 소지, 언어폭력 등 두 가지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EPS는 카디널에게 공격당한 세 명의 남자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사건은 3월 1일 오전 4시경 17세 소년이 북부 에드먼턴 식당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던 중 발생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소년은 동남아시아와 흑인 직원 한 명에게 인종차별 적인 발언을 했고 침을 뱉었다고 한다. 청소년 형사 범죄 규정 상 소년은 이름을 밝힐 수 없다.
에드먼턴 경찰은 2020년 1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11건의 증오 동기에 의한 범죄에 대해 공개 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일련의 사건들과 달리, 그 사건들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종교적인 이유로 머리를 가리는 흑인이나 이슬람교도 여성들이었다. (오충근 기자)

발행일: 2022-05-1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드디어 다시 만났다... 앨버타.. +3
  차량 사이 총격, 추격전으로 무..
  플레임즈-오일러스 경기에 엄청난..
  캘거리 에드먼튼 NHL 하키 대..
  캘거리와 에드먼튼, 타도시 비해..
  캘거리 시, 홍수시즌 대비해 쌓.. +1
  버려지는 밀을 에너지로 - 1..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록키 국립공원에서 화석 훔친 남..
  앨버타 소아 중증 급성 간염 의..
댓글 달린 뉴스
  라 마르세이즈 _ 마이클의 음악.. +1
  약속의 땅 가나안_3 +1
  약속의 땅 가나안_2 +1
  약속의 땅 가나안 _ CN드림 .. +1
  지성이면 감천 _ 1 (글 Gra.. +1
  캘거리 시, 홍수시즌 대비해 쌓..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