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주정부, “단속 카메라 2년 더 유지”...도로 안전에 미치는 영향 먼저 조사할 것
 
앨버타 주정부에서 향후 2년간 차량 단속 카메라가 도로의 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다. 그리고 주정부는 이를 위해 단속 카메라를 이용하는 27개 지자체 및 경찰과 함께 협력을 펼쳐 같은 방식으로 자료를 수집할 계획이다.
이는 최소 2년간 단속 카메라가 지금과 마찬가지로 운영된다는 것이나, 주정부는 이 기간 동안 지자체에서 새로운 단속 카메라를 구매하거나 기존의 카메라를 다른 장소로 옮기는 것은 금지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앨버타는 1988년에 단속 카메라가 도입됐으며 이전 NDP 주정부에서는 지난 2월, 2016-17년도에 지자체가 이를 통해 2억 2천만불의 소득을 올렸으며, 이와 연관성있게 충돌과 사망자 발생사고가 줄어들었다고 독립적인 보고서를 통해 밝혀낸 바 있다.
그러나 앨버타의 단속 카메라 개수는 인구와 비교했을 때 전국에서 가장 많고, 이 중에서도 에드먼튼은 가장 오랜 시간동안 카메라를 이용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NDP 브라이언 메이슨 장관은 각 지자체에 1년의 시간을 주고 단속 카메라가 도로의 안전을 향상시킨다는 것을 증명하던지, 아니면 단속 카메라 이용을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이 밖에 메이슨은 지자체에 도로의 제한속도가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곳 근처에는 단속 카메라를 사용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전달하기도 했다.
그리고 앨버타 교통부 릭 맥카이버 장관은 이 같은 NDP의 시도를 지지한다면서, 이번 조사는 이에 대한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으나,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 지는 2년간의 조사에 달려있기 때문에 현재로써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NDP 캐틀린 갠리는 현재 주정부에서는 Bill 20를 통해 지자체의 벌금 수익 중 27%를 배분받던 것을 40%로 늘리려 하고 있는 것을 생각해 볼 때 많은 수익을 생성해내는 단속 카메라를 폐지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에드먼튼 돈 아이버슨 시장은 시에서는 단속 카메라를 늘릴 계획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주정부의 발표에 영향을 받지 않지만, 만약 주정부에서 수익 배분을 변경하면 에드먼튼의 벌금 수익은 매년 700만불에서 900만불 가량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버슨은 에드먼튼에서는 이 같은 벌금 수익을 도로 안전 향상과 함께 경찰 예산에 일부분 투입해 왔다면서, 단속 카메라가 차량의 속도를 낮추는데 효과를 보여 왔다고 강조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2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55) 경제 재개 2단계 1.. +1
  속보57) 캘거리 NE 지역 우.. +2
  코로나사태 여행제한조치, 계속될..
  속보58) 앨버타 공중보건 비상..
  속보) 주정부, 자영업자 지원책..
  업소 탐방) 배드랜드 지형 위에.. +1
  자유당, CERB 연장으로 고심..
  속보) 스탬피드 취소에도 불꽃놀..
  앨버타 학생들 9월에 학교 돌아..
  코비드 유행으로 동양계 혐오 증..
  에드먼튼 바이러스 보유자 캘거리..
  개교 앞뒀던 초등학교 3개, 코..
댓글 달린 뉴스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이 켜지면 즉.. +4
  만나봅시다) 우버 드라이버 윤철중.. +4
  박찬중씨의 연말 절세 세미나 성..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4_『문학.. +1
  신호범 미국 와싱턴주 상원의원 초.. +1
  최근 SAIT에서 공부 시작하는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