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새해, 들판을 걷는다_설강 유장원( 캘거리 문협)
 
들꽃은 혼자 피지 않는다
들풀은 홀로 살지 않는다

많은 이름없는 잡것들과 그 밑에 파묻힌 거친 발자국들,
속상한 관절통과 바로 옆의 말랑말랑한 옹알이들,
찢긴 해고 통지서와 토끼들이 점점이 뿌리고 간 메마른 검정콩들이
세모의 겨울 들판에 섞여있다.

새 달력의 첫 장이 솟아 오른 첫 시각,
인간들은 불꽃을 하늘로 쏘며 소망을 값없이 재잘대고
차들은 경적을 어둠 속에 쏟아놓고
한 해를 더 묵힌 축배가 찰랑거릴 때

캄캄한 들판,
까칠한 예쁜 풀들과
검푸른 멍 자국들과
하얗게 퍼진 치료제,
꺼억 거리는 울음과
토닥거리는 바람이
천천히 서로를 돌아본다.
불꽃보다 더 환해진다.
희망들이 하늘로 올라 번쩍거리며 멸(滅)할 때
들판은 지나간 것들을 다 땅에 묻는다.
묻혀서 묵힌 것들이 다시 일어서면
새로운 한 해가 비로소 희망적이 된다.

새해는 소망을 하늘로 올려서 희망적인 것이 아니라
묵혀서 사라지는 한숨들과
어루만지다 스며드는 바람,
눈물을 닦아주는 두 손에서 희망적이 된다.

눈 덮인 들판을 걷는 새해는 언제나 희망이다.


신문발행일: 2020-01-09
나도 한마디
 
기사 - 조회건수 Top 90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발견..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이 켜지면 즉기 ..
  앨버타 주정부 이민(PNP) 중지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 ..
  현행 비자의 유지 및 복구_ 한우드 ..
  되짚어보는 캐나다 우체국 역사
  속보29) 월 2천불 정부지원(CER..
  캘거리, ‘폭발적 인구 증가, 123..
  모든것이 새롭다! 와요 한식당_업소..
  복수국적자, 18세 이전 국적포기 안..
  '얌얌 치킨' 드디어 캘거리 상륙!!..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탄생
공지사항
  광고) 허찬욱 부동산 __ 내용 준비중..
  공지) 쪽지 보내기 기능은 이제 회원..
  유료광고) 손소독제 직수입 도매
  공지) 양쪽 입장이 상반될때 게시판에..
  유료광고) Praise Him 정재호 회계..
  어렵고 힘든 시국에도 CN드림은 항상..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