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공원에서 음주 허용될까 - 에드먼튼 시민, 공원 음주에 호의적
 
지난 27일 에드먼튼 시의회에 접수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답한 에드먼튼 시민의 80%가 공원에서 음주를 허용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에 첫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7개 공원 47개의 지정된 피크닉 사이트에서 음주를 허용했고, 커뮤니티 및 공공 서비스 위원회의 지침을 따르도록 했었다. 파일럿 프로그램의 결과가 2022년 1월에 공유되었고, 앨버타 헬스 서비시스 및 앨버타 대학의 대표자들은 공원에서 음주를 허용하는 것에 대해 사회 및 공중보건적인 우려를 표하며, “남용의 증가, 음주의 정규화, 안전, 중독자들의 회복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의 우려가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시 당국은 2022년 5월부터 10월까지 18개 공원 124개 사이트에 진행된 확장 파일럿 프로그램과 관련하여 심도 있는 분석을 진행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 2022년 파일럿은 특별한 제재나 범칙금이 발급된 사례는 없었지만, 주류 소비에 관한 3건의 경고는 있었다. 공원관리 및 집행부도 특별한 사고 없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마쳤다고 보고서에 나타나있다.
컨설팅 회사 애드바니스는 파일럿 프로그램에 대한 대중의 의견을 조사했고, 조사에 응한 에드먼튼 시민 409명의 80%가 공원에서 음주가 허용되어야 한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응답자의 65%는 공원에서의 음주가 공원을 더 즐길 수 있게 해주었다고 답했고, 61%는 공원에 다른 타입의 사람들을 더 환영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준다고 답했다. 18-34세의 연령대가 음주 허용에 보다 호의적이며, 이로 인한 혜택이 문제보다 크다고 믿고 있다.
연수입이 15만 불 이상인 사람들도 역시 음주 허용에 대해 호의적이었으며, 공원을 보다 즐거운 장소로 만들어주고 건강한 음주문화를 만드는 것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연수입 6만 불 이하의 응답자들은 음주 허용이 사회 무질서를 야기할 가능성이 크며, 공원을 부수고, 미성년자의 음주를 조장할 것이라고 답했다. 공원에서의 음주를 반대한 응답자의 20%는 음주 운전이나 사회 무질서, 공원 파손, 미성년자 음주 등 부정적인 영향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남경 기자)

기사 등록일: 2023-03-0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고공행진하는 캘거리 렌트비 - ..
  들썩이는기름값에 서민들 허리 휘..
  캘거리 교육청, 개기일식 중 학..
  캐나다 한인, 대마오일 밀반입 ..
  드디어 캐나다도 학교 급식 시작..
  스미스 주수상, "이민 쿼터 두..
  앨버타 유입 인구로 캘거리 시장..
  캐나다 첫 금리인하 6월 ‘유력..
  첫 주택 구입자의 모기지 상환 ..
댓글 달린 뉴스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기자수첩> 캐나다인에게 물었다.. +1
  캐나다 무역흑자폭 한달새 두 배.. +1
  캐나다 동부 여행-네 번째 일지.. +1
  중편 소설 <크리스마스에는 축복..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