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코로나 이후 유연한 근무 형태를 유지하는 회사들 - 재택근무와 출근 섞고 사무실 환경 바꾸기도
사진 : 글로벌 뉴스 
코로나 펜데믹으로 재택근무와 화상 회의를 진행하던 회사들 중 일부는 보건 규제가 해제된 이후에도 이전의 근무 형태로 되돌아오지 않고 유연한 모습을 선택하고 있다.
캘거리의 소프트웨어 회사 Benevity는 2022년 1월부터 사무실 복귀를 시작했으나 근무 형태를 직원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일부는 매일 출근을 선택한 반면 약 80%의 직원들은 재택과 출근을 섞어 유연하게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회사의 인사 책임자 자닌 스피어는 현재 회사는 직원이 어디에 있는 지와 관계없는 회사 내의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매주 회의와 9월에는 850명의 캘거리 직원들을 위한 모임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피어는 팀 빌딩과 자원 봉사 등을 통해 직원들이 모일 수 있도록 하고, 금요일에는 회의가 절대 없도록 하며 공간에 자유를 부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다른 회사들은 출근을 할 때에만 자리를 예약하는 시스템을 갖추기도 하며, 이 회사들은 이를 위해 사무실에 개인 책상보다는 협력이 가능한 공간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회사들은 주 4일 근무를 고려하고 있기도 하다.
반면,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 회사 CBRE는 약 1년 전부터 모든 직원들에게 펜데믹 이전처럼 사무실에 출근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회사는 새로운 건물로 이사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공간을 설계해 직원들이 출근하고 싶은 공간을 만들어냈다는 입장이다. 부회장이자 관리 이사 그렉 쾅은 “집보다 더 나은 근무 환경을 만들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캘거리 대학교 산업 및 조직 심리학 교수인 톰 오닐은 이를 위해서는 사람들이 왕복 1시간의 출퇴근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스탠포드의 연구 조사에 의하면 통근하지 않는 이들은 도로에서 보낸 시간의 40%를 근무에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또한 오닐은 많은 사람들은 근무의 유연성을 위해 임금의 일부를 포기할 의향도 있는 것으로 밝혔다고 강조했다.
한편, 앨버타 환대 산업 연합의 회장 어니 쑤는 이 같은 유연한 근무 형태가 레스토랑과 술집, 카페의 펜데믹 이후 회복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많은 이들이 금요일에 사무실로 출근을 하지 않게 됨에 따라 이전에 가장 바빴던 날인 금요일의 매출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그리고 쑤는 “현재 우리 업계는 이전 수준의 100%로 돌아오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많은 곳이 문을 닫고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업계는 각종 프로모션 등을 통해 손님들이 다시 되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연희 기자)

기사 등록일: 2023-03-17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CN 주말 단신) 파리바게뜨 ..
  캐나다 생활수준 40년 만에 최..
  식사 후 대장균 감염, 캘거리 ..
  앨버타 소방관, 베네핏 없이 시..
  캘거리 스토니 트레일 충돌 사고..
  캐나다 이민 커트라인 점수 크게..
  캘거리 초호화 부동산 시장이 뜨..
  스탬피드, 올해 5백만 달러 손..
  (1보) 포트 맥머레이 산불로 ..
  주택 착공, 2023년에 사상 ..
댓글 달린 뉴스
  주정부, 지자체 비난 쏟아지자 .. +1
  세종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열.. +1
  주정부, 여성 건강 및 유아 생.. +1
  요즘은 이심(E-Sim)이 대세... +1
  에드먼튼 대 밴쿠버, 플레이오프.. +1
  캘거리 시의회, “학교 앞 과속..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