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UCP, 2019년 앨버타 총선 승리, 보수정권의 귀환
제이슨 케니, “앨버타의 밝은 미래 가져 올 것”
(사진: 캘거리 헤럴드) 
지난 2015년 44년 간의 앨버타 정치 독점을 NDP에 내주었던 앨버타 보수 세력이 UCP로 통합해 정권 탈환에 성공했다.

지난 선거에서 표 분산으로 NDP에 정권을 내 준 앨버타 보수 세력은 2017년 제이슨 케니가 등장하면서 급속하게 세력 통합에 나서 결국 보수당과 와일드 로즈의 통합을 이루어냈다.

케니는 UCP를 이끌고 NDP의 최대 약점인 파이프라인, 일자리, 경제 이슈를 집중적으로 내세우며 앨버타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는데 성공했다.

UCP는 지난 화요일 총선 당일 저녁 10시 15분 기준 이미 총 87석 중 62석을 확보하면서 다수당의 위치를 확보했다. 노틀리 주수상의 NDP는 기존 52석에서 절반 이상이 떨어져 나간 25석에 머물러 4년 만에 정권을 내주게 되었다.

투표 종료 후 개표가 시작되면서 UCP의 일방적인 승리가 예견되자 UCP 제이슨 케니 리더는 “앨버타의 영광을 재현하라는 시민들의 열망이 표출된 선거였다. 일자리를 원하는 앨버타 시민들에게 밝은 미래를 제공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승리의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앨버타 시민들에게 “help is on the way and hope is on the horizon”이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2019년 총선에서 UCP의 승리를 이미 예견된 사실이었다. UCP는 경제, 파이프라인 이슈를 집중 제기하면서 앨버타 중소 시골도시의 일방적 승리와 에너지 부문 침체로 인한 경기 악화의 타격을 가장 심각하게 받은 캘거리의 탈환으로 총선 승리를 이끌어 냈다. UCP는 캘거리 총 26개 지역구 중 18곳에서 승리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캘거리에서의 승리는 유권자들의 UCP 지지율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지난 2015년 NDP가 40.59%의 지지율로 총선 승리를 거둔 반면 2019년 총선에서는 UCP가 53%, NDP 33%의 지지율로 상황이 역전되었다.

반면, 노틀리 주수상의 NDP는 전통적인 지지기반이 에드먼튼 지역을 수성하는데 그쳤다. 노틀리 주수상은 스트라스코나 지역구에서 의석을 확보했으며 사라 호프만, 데이비드 이겐 의원 등이 자리를 지켰다.

노틀리 주수상은 UCP의 승리를 축하하며 순조로운 정권 이양을 돕겠다고 밝혔다. 그녀는 “그동안 NDP에 보내 준 앨버타 시민들의 지지에 무한한 감사를 전한다. 2019년 총선에서 나타난 앨버타 시민들의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녀는 “앨버타 시민들은 NDP로 하여금 강력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NDP의 정치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굳건하게 싸워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UCP와 NDP 양 정당의 경쟁 구도 속에서 앨버타 소수 정당들은 사실상 설자리를 잃게 되었다. 스티븐 만델의 앨버타 당, 데이비드 칸의 앨버타 자유당, 데릭 필더브란트의 자유보수당 등은 의석 확보에 실패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9-04-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반 친구 괴롭힘에 자살한 9세 ..
  캐나다이민에 유리한 직종 - 주..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 +1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오일 타운 올즈, 마리화나 타운..
  자국을 탈출하는 백만장자들
  이민자 가정 주택으로 재산증식
  제이슨 케니, 노틀리 주수상, ..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4월 주택 판매 움직임 늘어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승인..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 +21
  나의 꿈이 이루어 지던 날 +1
  유인형 컬럼_2) 안주인의 날 +1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거.. +1
  만나봅시다) 피아니스트 김미현 +1
  미세먼지 _ 목향 이 명희(캐나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