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그린 라인 LRT 프로젝트 중단 없이 진행
독립적인 전문가 통해 공사 전 검토 실시
 
캘거리 시의회에서 그린 라인 LRT 프로젝트를 중단하지 않고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시의원 에반 울리는 이 대형 공사를 시작하기 전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다운타운 노선이 확정되어야 한다면서, 프로젝트 전체 중단을 발의한 바 있다.
하지만 시의회에서는 이를 부결시키고 대신 투표를 통해 셰인 키팅 시의원이 위원회의 권고를 받아 발의한 11 단계 수정 계획을 통과시켰다. 이 계획에 의하면 시의 행정팀은 다운타운 노선 검토를 진행하고, 49억 노선의 공사 시작 전 계획을 살피기 위한 독립적인 전문가들도 고용하게 된다.
또한 2026년으로 예정된 그린라인 완공 계획은 그대로 진행되나, 다운타운 노선에 대한 검토가 이뤄지기 전에는 그린 라인의 어느 구간 공사도 시작하지 않게 되며, 다운타운 노선은 16Ave. N부터 다운타운 벨트라인 지역까지, 빅토리아 파크부터 도시 SE 셰퍼드 역까지 2개의 계약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이 밖에서도 시에서는 엔지니어들이 보우 강 아래를 통과하는 노선을 만드는 것은 비용이 너무 크고 복잡하다고 결론내림에 따라 강 위는 다리를 통해 통과하고 다운타운 터널로 진입하는 계획을 제안하고 나섰으며, 키팅은 터널의 길이와 깊이 등 계획은 분명 제 3자에 대해 재검토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외에 11개 계획에는 Ward 3 조티 곤덱 시의원의 의견대로 다운타운 노선이 2020년 1월까지 확정되지 않는다면 북쪽의 North Pointe까지 이어지는 LRT역의 실행 가능성을 검토하는 것도 포함됐다.
그러나 곤덱은 여기에 “남북전쟁을 벌일 필요는 없다”면서, “우리는 남쪽 구간이 먼저 진행되어야 한다고 결론 내렸으나, 동시에 다운타운 노선에 어떤 지연이 생긴다면 북쪽에는 무엇이 진행될 수 있는지 살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캘거리 교통부 매니저 마이클 톰슨은 시의회에 노선에 논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으나, 공사 지연은 한 달에 약 400만불의 손해를 가져온다고 주장하며, 80%의 남쪽 구간은 공사 준비가 끝났고 다운타운 노선 계획은 2020년 1월까지 완료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프로젝트에 추가 조건이 붙었지만, 공사는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9-08-0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에서 미국 여행, 사전 입..
  캐나다 토론토로 몰리는 IT인력..
  캐나다이민성의 파이롯 프로그램 ..
  TMX 공사 재개, 이번엔 끝까..
  유권자들 변화 원하지만 누굴 찍..
  캘거리 다세대 주택 매매, 임대..
  홍콩 정세 불안, 홍콩계 캐나다..
  UCP, 이번엔 주류 서비스 직..
  UCP, 연방 보수당과 선거 공.. +1
  캘거리 기반 본테라, 원유 유출..
  자동차 보험 인상률 5% 제한 ..
  학교서 치명적 부상입었던 캘거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시의회, 가을 회기 인신공.. +1
  UCP 주정부, NDP 임명 대학.. +2
  UCP, 연방 보수당과 선거 공조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3_글뤽 .. +1
  7월 타오름달, 가슴이 타는 정열.. +1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포..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