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임대료 ‘거침없이 하이킥’...3개월 연속 연간 22.9% 상승 - 전국 임대료 가장 빠르게 상승하는 지역 1,2위가 캘거리와 에드몬톤
 
앨버타주의 임대료가 치솟고 있다. 특히 이민자와 타주 유입이 크게 늘고 있는 캘거리의 임대료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캐나다 부동산 웹사이트인 Rentals.ca의 최근 리포트에 따르면 캘거리의 임대료가 3개월 연속으로 연간 22.9% 상승한 1,92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추세는 임대 전문 회사인 점퍼(Zumper)의 5월 임대시장 리포트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이 리포트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임대료가 증가한 지역은 1위가 캘거리, 2위가 에드몬톤이다.
캘거리의 1 베드룸 월평균 임대료는 4월말 현재 1,750달러로 한달 사이에 6.1% 증가했는데 이는 전년과 비교해 42.3%가 증가한 수치다. 캘거리 2 베드룸도 1,940달러로 전년 대비 32.9% 급증했다.
에드몬톤의 임대료도 1 베드룸은 지난 달에 비해 5.8%가 증가해 1,090달러를 기록했고 2 베드룸은 무려 6.2%가 증가해 1,380달러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전국 주요 도시의 평균 임대료가 1 베드룸 1,811달러, 2 베드룸이 2,239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캘거리와 에드몬톤의 임대료는 각각 27위와 32위에 위치할 정도로 여전히 저렴한 편에 속한다.
4월 전국의 평균 임대료가 한달 전과 비교해 큰 변동이 없는 가운데 앨버타주는 캘거리와 에드몬톤의 임대료 상승으로 평균 임대료가 한달 사이 2.7% 상승해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간을 따져도 앨버타의 임대료 상승률은 온타리오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4월의 연간 임대료 상승은 온타리오에서 가장 높았는데 온타리오는 콘도미니엄 아파트의 평균 임대료가 16.7% 상승한 2,421달러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앨버타주가 14.8%의 연간 임대료 상승률로 평균 임대료를 1,500달러까지 끌어올렸다.
도시 별로 캘거리에 이어 임대료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토론토로 나타났다.
토론토는 연간 임대료가 21.2% 상승해 평균 2,822달러를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캐나다 최대 시장 중 가장 임대료가 비싼 밴쿠버는 4월에 16.8%로 세 번째로 빠른 연간 임대료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평균 임대료는 3,236달러까지 치솟았다. 캐나다의 6대 임대 시장 모두 지난 한 해 동안 임대료가 10% 이상 계속 상승했다.
2021년 4월의 팬데믹 저점과 비교했을 때 콘도 및 아파트의 임대료는 밴쿠버에서 47%, 토론토에서 41%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매달 전국의 임대료를 조사해 공개하는 이 리포트는 앞으로 연간 임대료 증가율이 기록적으로 높은 인구 증가율과 낮은 주택 소유 경제성으로 인해 계속 높아질 것이지만 상승폭은 완만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3-05-1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고공행진하는 캘거리 렌트비 - ..
  들썩이는기름값에 서민들 허리 휘..
  캘거리 교육청, 개기일식 중 학..
  캐나다 한인, 대마오일 밀반입 ..
  드디어 캐나다도 학교 급식 시작..
  스미스 주수상, "이민 쿼터 두..
  앨버타 유입 인구로 캘거리 시장..
  캐나다 첫 금리인하 6월 ‘유력..
  첫 주택 구입자의 모기지 상환 ..
댓글 달린 뉴스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기자수첩> 캐나다인에게 물었다.. +1
  캐나다 무역흑자폭 한달새 두 배.. +1
  캐나다 동부 여행-네 번째 일지.. +1
  중편 소설 <크리스마스에는 축복..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