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U of C, 예산 문제로 직원 250명 줄인다
11월과 1월, 두 차례에 걸쳐 해고 진행
 
캘거리 대학교(U of C)에서 주정부 예산 지원 삭감으로 대학 내 일자리 250개가 사라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주정부에서는 지난 10월 공개한 2019년 예산에서 앨버타 대학교와 캘거리 대학교의 지원금을 6.9%씩 삭감시킨 바 있다.
그리고 U of C 총장 에드 맥컬리는 대학은 현재 심각한 예산 문제에 직면했으며, 이에 따라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맥컬리에 의하면 U of C에서 사라지는 250개의 일자리 중 100개는 은퇴와 사임 등으로 인한 공석을 다시 채우지 않는 것으로 하고, 나머지 150개의 일자리는 11월과 1월 중순 두 차례에 나누어 해고가 진행된다.
하지만 이 밖에 맥컬리는 올해는 아카데믹 프로그램 중 어느 것도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며, 단지 프로젝트가 지연, 혹은 취소되거나 불필요한 출장비 지원이 삭감될 수 있다고 알렸다.
한편, 이 같은 소식에 주정부 공무원 노조(Alberta Union of Provincial Employee, AUPE)는 “또다시 UCP 주정부에서 약속을 어긴 것”이라면서, “UCP는 선거 공약으로 일자리 창출을 내걸었으나, 한 개의 대학교에서 이미 수 백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또한 UCP는 공공부문 일자리 축소 대부분은 충원이 없는 자연 감원 처리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으나, U of C에서는 150명이 해고될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2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넨시 시장의 걱정, “현 다운타..
  초강력 한파, 꽁꽁 얼어 붙은 .. +2
  캘거리 주택 공시지가 지속적 하..
  캘거리 주택 시장, 새로운 균형..
  올해 자동차 보험, 최대 30%..
  2020년 캐나다 이민 전망 _..
  케니 주수상, “2020년 일자..
  최연소로 CSIA 레벨 2 스키..
  에드먼튼 고용시장 캐나다 최악,..
  마리화나 초콜렛, 앨버타에서도 ..
  우크라이나 민항기 추락, 176..
  경찰 서장, 총격 사건 증가에도..
댓글 달린 뉴스
  H-Mart 에드먼튼 2호점 11일.. +3
  연방 탄소세, 내년 1월 1일부터.. +1
  초강력 한파, 꽁꽁 얼어 붙은 캘.. +2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18_성장.. +1
  커피 나오셨어요. 남편께서는 잠시..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17_백두..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