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PR카드, 처리시간 늦고 신청서류도 까다로워져 - 신규 카드 발급 신청, 석달 전보다 두 배 이상 더 걸려
카드 갱신 서류, 거주 증명 제출 의무화해 불편 가중 - PR카드 사진이 기준에 안맞는 경우 많아 지연 초래
 
캐나다 영주권카드(PR Card)로 인해 불편을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신규 카드 신청은 종전보다 두 배 이상 처리가 지연되고 있고 기존 영주권자들의 카드 갱신은 새로 바뀐 규정으로 인해 신청자들이 애를 먹고 있다.
아마드 오마르(Ahmad Omar)는 지난 3월 영주권을 신청해 넉달 전에 신청서가 처리됐으나 승인된 지 4개월이 지나도록 아직 영주권카드를 받지 못하고 있다.
오마르는 27일 토론토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영주권이 승인된 지 오래됐는데도 이민국에서 PR카드를 보내주지 않아 여행을 못하고 집에 갇혀 있다”면서 “이민국에 연락하려고 여러번 시도했지만 통화대기시간이 너무 길어서 지역 국회의원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신규 뿐 아니라 카드 갱신도 오랜 대기시간으로 신청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캐나다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한 자유게시판에는 최근 자***라는 아이디로 “PR카드 갱신이 너무 오래 걸린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온라인으로 8월초에 신청했고 10월에 신청번호가 나왔다는 연락을 받았는데 이후 거의 한달 이상 지나는데 아직 카드가 도착하지 않았다”면서 “PR카드가 이미 만료되어 불안하다”고 전했다.
이민국의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11월 현재 신규 PR카드를 기다리는 신청자는 7만여명에 달한다. 또 PR카드를 새로 갱신하거나 교체가 필요한 신청자는 약 3만여명이다.
이민국이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밝힌 서류처리시간은 11월21일 현재 신규 PR카드는 68일, 갱신하는 PR카드는 78일이지만 서류 승인 후 신청자에게 도착하기까지는 훨씬 더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3개월 전(2023년8월9일 기준)만해도 신규 PR카드 처리시간은 34일, PR카드 갱신은 91일이었다. 신규 카드는 두 배 가량 처리시간이 늦어졌고 반면 카드갱신은 조금 빨라진 셈이다.
이처럼 신규 PR카드의 신청서 처리가 늦어지는 이유는 카드 처리 방식 때문이다.
캐나다 이민변호사협회(CILA) 이사인 바바라 조 카루소에 따르면 PR카드 지연 원인 중 가장 큰 것은 사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신청자가 제출한 사진이 별도의 비정부 기관인 프로세스 센터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사진 밝기, 크기 또는 기타 기술적 측면으로 인해 종종 거부되는데 이를 신청자들이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청자와 실제 카드를 발급하는 처리 센터 사이에 의사소통이 안된다”면서 “이민국이 직접 신청자의 카드를 다루지 않기 때문인데 캐나다 시민이 여권을 받는 방법처럼 캐나다 여권 사무소에서 직접 PR카드를 처리해 발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PR카드 갱신도 지난 4월부터 까다로워져 영주권자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PR카드 신청할 때 최근 5년간의 거주증명 서류를 첨부하도록 새롭게 바뀌어 두가지 이상의 증거서류를 만들어 제출해야 한다. 고용기록이나 급여명세서, 은행 거래 내역 또는 5년치 세금보고서 등으로 주부나 은퇴자들에게는 서류를 모으는 것이 쉽지 않아 애를 먹고 있다.
3개월 내 출국해야 하는 등 PR카드가 긴급하게 필요한 이민자의 경우 긴급 영주권 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여기에는 자신의 심각한 질병, 가족의 죽음이나 심각한 질병, 취업 또는 현 직업과 관련된 긴급 업무 등이 해당된다. 하지만 긴급 요청을 신청해도 영주권 카드를 제때에 받는 것은 보장할 수 없다고 이민국 관계자는 말했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3-12-01
냠냠쩝쩝쩝 | 2023-12-02 00:50 |
0     0    

저는 최근에 PR카드 갱신을 온라인으로 하였습니다. 8월이 만료였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차일피일 미루다가 11월 12일에 신청했고 11월29일에 우편함에 새로 발급한 카드가 도착했었습니다. 저는 PR카드가 단 17일일만에 집에 도착해서 너무 빨리와서 놀랐었네요. 역시 캐나다는 케이스바이케이스 인가 봅니다.
참고로 저는 긴급요청도 아니였습니다.
우편은 노바스코샤에서 보냈고 카드 발급날짜는 11월 22일입니다.
정보 공유 차원에서 올립니다.

운영팀 | 2023-12-02 06:19 |
0     0    

좋은 경험 나눔 감사드려요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2월 관광 성수기 온다...
  선샤인 빌리지에서 스키 타던 1..
  로키산맥의 도시들, 인력난에 주..
  트뤼도 총리 “앨버타인들은 잘못..
  여행을 떠나자) 세계 최초 국립..
  듀플렉스, 캘거리에서 인기 - ..
  캘거리 주택 착공, 사상 최고치..
  캘거리 SE 어번 베이, 핏불 ..
  1백만 달러로 살 수 있는 집은..
  밴프, 5월부터 주차 요금 인상..
댓글 달린 뉴스
  유령의 하루_ 목향 이명희(캘거.. +1
  이정순 동화작가, 《응답하라! .. +1
  앨버타, “연방 당뇨, 피임약 .. +1
  스미스 주 수상, 헤리티지 펀드.. +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_ 별빛.. +1
  캐나다 정착 4~5년차 역이민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