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임대료 상승 기세 매섭다 - 연간 16.4% 인상…에드먼튼 임대료 상승률 여전히 전국 최고
전국 임대료 3년 만에 평균 월 526달러 올라…32% 상승률
CTV News Edmonton 
앨버타주의 임대료 상승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Urbanation과 Rentals.ca가 10일 공개한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앨버타의 아파트와 콘도미니엄의 4월 임대료는 1,746달러로 연간 16.4% 증가했다. 이는 BC주의 4월 임대료가 연간 1.6% 증가에 그친 것과 크게 비교된다.
전체적으로 임대 아파트의 가격이 많이 인상됐는데 특히 에드먼튼은 4월 평균 임대료가 1,507달러에 도달해 캐나다 주요 도시 중 가장 많이 임대료가 올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한 수치로 에드먼튼은 계속해서 전국 임대료 상승률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곳은 1베드룸이 작년 동기 대비 16.4% 올랐다.
캘거리는 1베드룸이 8.0% 증가한1,736달러, 2베드룸이 6.1% 상승한 2,133달러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4월 캐나다 주택의 평균 임대료는 1년 전보다 9.3% 증가했다. 월간 증가율은 1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폭이 둔화돼 0.3%를 나타냈다. 모든 주택 유형의 평균 임대료는 2,188달러로 집계됐다.
캐나다 임대료는 팬데믹 기간이었던 2021년 4월에 1,662달러로 사상 최저로 떨어진 뒤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해 3년이 지난 올 4월에는 당시와 비교해 총 32%가 인상됐다. 이는 월 526달러가 추가로 인상됐다는 의미다.
앨버타의 임대료 상승 추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사스케치원은 앨버타보다 더 빠르게 임대료가 치솟고 있다. 이곳의 4월 평균 임대료는 1,300달러로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저렴하지만 임대료 상승 속도는 전국에서 가장 빨라 연간 18.4%의 증가율을 보였다. 노바스코샤가 앨버타에 이어 세번째로 높은 10.1%의 임대료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 지역의 평균 임대료는 2,169달러다.
대부분의 주에서 월별, 전년 대비 임대료가 증가했지만 가장 큰 도시인 밴쿠버와 토론토는 전년 대비 감소했다.
밴쿠버의 평균 임대료는 계속 하락해 4월에 7.8% 하락한 2,982달러를 기록했다. 밴쿠버는 전국에서 가장 임대료가 높지만 2023년 7월에 정점을 찍은 이후 10.7% 하락했다. 토론토의 평균 임대료도 전년 동기 대비 2.3% 하락한 2,757달러를 기록했으며, 현재 최고치인 2023년 11월보다 5.4% 하락했다.
밴쿠버의 평균 1베드룸 임대료는 현재 2,646달러로 전년 대비 5.1% 감소했고 2베드룸 임대 가격은 현재 평균 3,605달러로 전년 대비 3.6% 내렸다. 토론토는 1베드룸이 연간 2.7% 하락한 2,459달러이며 2베드룸은 2.0% 내린 3,224달러를 기록했다.
밴쿠버와 토론토의 임대료 하락으로 캘거리와 에드먼튼과의 격차가 상당히 좁혀졌다.
작년 4월 에드먼튼의 1베드룸 임대료는 밴쿠버 가격의 41%에 불과했다. 올해는 이 수치가 51%로 올랐다. 캘거리의 경우도 작년에 캘거리 1베드룸 임대료는 밴쿠버 가격의 57% 정도였으나 지금은 65.6%로 차이를 좁혔다. 토론토와 비교해서도 작년 4월만 해도 캘거리의 1베드룸을 토론토의 62.7% 가격이면 임대할 수 있었으나 올 4월에는 토론토 임대료의 70.6%를 주어야 임대가 가능하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5-1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인천 직항 내년에도 - ..
  앨버타 최고의 식당은 캘거리의 ..
  (종합) 앨버타 두 곳 대형 산..
  캘거리 대학 ‘전례 없는’ 상황..
  캐나다 생활수준 40년 만에 최..
  앨버타 소방관, 베네핏 없이 시..
  식사 후 대장균 감염, 캘거리 ..
  캘거리 스토니 트레일 충돌 사고..
  캘거리 일회용품 조례 공식적으로..
  전국 최고 임금 앨버타, 어느새..
댓글 달린 뉴스
  세종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열.. +1
  주정부, 여성 건강 및 유아 생.. +1
  요즘은 이심(E-Sim)이 대세... +1
  에드먼튼 대 밴쿠버, 플레이오프.. +1
  캘거리 시의회, “학교 앞 과속.. +1
  “범죄 집단에 비자 내주는 캐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