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대학, ‘기숙사비와 식비 인상예정’...기숙사비는 5%, 식비는 2.9% 인상 제안
아직 정해지지는 않아
앨버타 대학교의 기숙사비가 앞으로 2년동안 매학년도마다 5%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화요일 앨버타대학 이사회 재정회의에서 논의된 인상 퍼센트는 동 대학의 기숙사 운영 손실금을 보전하기 위한 자구책의 일환이다.
동 대학은 2019-20학년도 기숙사 운영 손실금을 1,360만 불로 예상하고 있다. 캐서린 휴징 (Catherine Huising) 부총장은 “기숙사를 운영하면서 손실이 발생했으며, 재정적으로 지속 가능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학교는 내년도 기숙사를 운영하면서 1,090만 불의 손실을 볼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2023~24학년도까지 340만 불로 손실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문을 연 리스터 홀 기숙사의 경우, 싱글 룸의 임대료는 8개월에 6,192불이었다. 5 %가 인상되면, 임대료는 다음 학년도에 6,502불로, 그 다음 학년도에는 6,827불로 증가된다.
아칸샤 바트나가르(Akanksha Bhatnagar) 학생회장은 기숙사 생활비가 증가하면 더 많은 학생들이 훨씬 더 저렴한 다른 살 곳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휴징 부총장은 기숙사비 인상안과 더불어 내년에 식비도 2.9%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트나가르는 수업료 인상과 함께 모든 비용이 인상돼 일부 학생들이 앨버타 대학을 떠나지나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주정부는 2019년 예산정책의 일환으로 대학들에게 2020-21학년도부터 전체 수업료를 최대 7%, 개별 프로그램의 경우 최대 10%까지 인상할 수 있게 했다.
캘거리 대학교는 지난 주 수업료 인상안을 발표했다. 국내 학부생의 경우 5%, 신입생과 새로운 공대생은 각각 7%와 10% 수업료가 인상될 예정이다.
다음 학년도에 앨버타대학이 어떤 방식으로 수업료에 접근할지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2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바퀴벌레 창궐 비상사태..
  CBE, 교사 300명에게 계약..
  트랜스 마운틴, 12월에 시작할..
  앨버타 올 겨울, 예년보다 추울..
  연방정부, 앨버타 오일산업에 1..
  스카이다이빙 체험방 아이플라이 ..
  유학후 이민의 장단점 _ 한우드..
  캘거리 시장, 회복세에 들어섰다..
  캘거리 시, 2020년 시 운영..
  U of C, 예산 문제로 직원 ..
  자유당 연방정부, 앨버타와 관계..
  NDP, “UCP, 부정부패 의..
댓글 달린 뉴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 +2
  장거리 자동차 여행의 즐거움_이번.. +5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16 _ .. +1
  내년 앨버타 경기 회복한다는데 캘.. +3
  캘거리 한인산악회 시산제 행사 가.. +2
  Royal LePage, 주택 가격은 내.. +3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