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내 대학들, 신학기 학비 인상은 얼마나?...U of C 제외하고 아직 발표 이뤄지지 않아
정부의 지원을 받는 대학에 재학 중인 캘거리의 학생들은 올 가을 대다수가 등록금 인상을 마주하게 될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인상에 대한 발표는 캘거리 대학교(U of C)를 제외하고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U of C에서는 최근 2020-21학년도 등록금 인상을 통과시켰으며, 이에 따라 올 가을부터 프로그램과 신분에 따라 등록금이 최대 15% 인상된다. 그리고 인문 및 과학 프로그램에 재학 중인 국내 대학생들은 지난해에 비해 5% 증가한 평균 316불의 학비 인상을 마주하게 됐다.
그러나 U of C를 제외하고 나머지 학교들은 9월 신학기에 얼마의 학비를 더 지불해야 하는지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마운트 로열 대학교(MRU)와 보우 밸리 칼리지, SAIT은 곧 학비와 이 외 행정비와 시설 이용 등의 의무적 납입금 금액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인상은 거의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MRU의 재무 및 행정을 담당하는 아날리스 반 햄은 “등록금과 그 외 의무적 납입금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의 질을 유지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으나, 최종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MRU는 오는 2월 24일에 이사회에 새로운 등록금 계획에 대한 통과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 밖에 보우 밸리 칼리지는 행정팀에서는 현재 주정부에서 허용하는 최대치인 평균 7%의 인상을 제안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최종 결정은 3월 31일에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보우 밸리 칼리지는 이에 앞서 학생들과 논의를 거칠 계획이다.
한편, SAIT은 최종 결정이 내려지는 시기나 그 내용에 대해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이 같은 학비 인상은 지난 10월 주정부 예산안 발표에서 주정부의 지원금이 향후 3년간 12.5% 삭감되고 2015년부터 이어졌던 등록금 동결이 해제한 뒤 거의 확실시 되었던 바 있다.
이에 대해 MRU의 학생 연합 회장 샤이라 브린은 지난 2018년 졸업한 학생들은 평균 $28,000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일부 학생들은 이 같은 학비 인상을 감당하지 못할 것” 이라고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그리고 반 햄은 학비 인상에 대한 학생들의 우려를 알고 있으나 학교에서는 강사 채용과 시설 향상을 위해 돈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앨버타는 몇 년간 학비 동결이 이어졌고 이에 따라 다른 지역의 학비와 차이가 발생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반 햄은 학교에서는 학비 인상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입을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을 상당수 만들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01-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 +1
  속보) 콜롬비아 아이스필드 설상.. +2
  속보)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
  지원금으로 숨통 트였지만, 대출..
  주정부 연방정부에 TFWP 잠정..
  속보)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
  속보) 캘거리 시눅 쇼핑몰, 코..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증가추세 ..
  속보) 얌누스카 등산로 사망사고..
  속보)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
  올 9월, 앨버타 학생들 학교로..
  속보) 스몰 비즈니스들, 마스크..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 주정부에서 발표한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8_『열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7_『.. +1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1
  플레임스, 새로운 규칙 지키며 연..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6 『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