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의료 관계자 자녀 위한 보육 시설 문 열어, 추후 경찰과 소방관, 교도소 직원 등으로 확대
주정부에서 코로나 19 사태에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주요 서비스 직원을 위한 보육 시설 문을 다시 열고 있다.
지난 20일 오후, 주수상 제이슨 케니는 허가받은 보육 시설 일부가 다시 문을 열게 될 것이라면서, 다만 1개 시설의 인원은 직원을 합쳐 30명으로 제한될 것이며, 보건 지침을 철저히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케니는 “문을 열 보육 센터는 우선 헬스 케어 시설과의 거리를 생각해 결정될 것이며, 부모들은 다른 곳에 아이를 맡길 방법이 하나도 없을 때 이곳을 이용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보육 센터에 자녀들을 보낼 수 있는 자격이 있는 학부모들은 고용주로부터 이 내용을 전달받게 된다. 이에 대해 케니는 “현재로써는 의료와 지자체 주요 인프라 직원들이 우선순위가 된다”면서, “이후 경찰과 소방관, 교도소 직원 등 다른 직종을 포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아동 서비스부 장관 레베카 슐츠는 아동 서비스부와 주정부는 23일이나 24일까지 아이 6천명을 보육할 수 있는 시설의 문을 열고 이후 총 1만 5천명의 아동을 위한 공간을 확보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주정부에서 선정한 보육 시설 외에는 추가 지시가 있을 때까지 계속 문을 닫아야 하며, 데이홈 운영자 자녀를 제외하고 아동의 숫자가 6명으로 제한되는 허가받은 데이홈은 운영이 지속될 수 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03-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39) 미용실, 식당은 영업.. +3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속보40) 야외 모임 인원 50.. +1
  속보36) 주정부 사업체 오픈 .. +1
  속보43) 캘거리 미용실, 레..
  속보 41) 연방정부 '4만불 ..
  속보45) 캘거리 미용실/식당 .. +1
  앨버타 경제 대공황 이후 최악의.. +2
  속보35) 미용실, 5월14일(.. +1
  에드먼튼/ 캘거리 경제, 국내 ..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 +1
  속보37) 경제 재개 앞두고 레..
댓글 달린 뉴스
  속보50) 프리스쿨 운영자들, “.. +1
  앨버타 경제 대공황 이후 최악의 .. +2
  속보45) 캘거리 미용실/식당 영.. +1
  식당업계, 배달 앱 수수료 상한선.. +1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대한민국은 선진국일까? 실감나지.. +6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