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이민정책의 변화
-자산 투자할 중년층 보다 젊고 활발한 층 선호-

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1/4분기 한인 이민 신청자수는 22990명이었는데 올 1/4분기 이민 신청자 수는 863명으로 줄었다. 약 62% 감소율이다. . 한인뿐 아니라 전체 이민 신청자의 수도 크게 줄어 작년도 동기 132,079명에서 38,862명으로 줄었다. 이민 많이 오기로 유명한 중국 역시 줄어 작년 1/4분기 9663명이었던 중국인 신청자가 올해는 2362명으로 대폭 줄었다.
반면, 유학생과 외국인 근로자의 수가 크게 늘었다. 유학생은 28%증가하고 외국인 근로자도 작년에 비해 16% 증가한 5만 1592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민부는 전문기관과의 회의에서 영어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나이 점수도 변경될 예정인데 나이부분에서 최고점을 받을 수 있는 최고 연령을 현행 49세에서 35세로 하향 조정함으로써 경제활동이 활발한 젊은 층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런 이민부의 방침은 향후 이민은 영어능력을 높이고 캐나다에서 인정하는 기술과 경력을 검증하고 젊고 경제활동을 활발하게 할 계층을 받아 들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종전처럼 외국에서 영주권을 신청해 이민 오는 것보다 학생이나 근로자로 캐나다 와서 직장 및 교육 경력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영주권을 발급해 이민자로 받아들이겠다는 것이다. 이민부는 구체적 조치를 이번 가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충근 기자)

기사 등록일: 2011-08-0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연방 탄소세 환급, 15일 지급..
  (Updated) 재스퍼 비상사태 선..
  캘거리 콘도 급부상할까 - 새로..
  캐나다 부동산 전망 축소…앨버타..
  (CN 주말 단신) 캘거리 디어..
  차량 안에 애완견 방치 사망, ..
  캐나다인, “앨버타, 주는 것..
  산불로 앨버타 일부 오일샌드 석..
  스탬피드 기간 LRT 이용 급증..
  캘거리와 에드먼튼, 상반기 집값..
댓글 달린 뉴스
  미국내 손꼽히는 국립공원중 하나.. +2
  캘거리, 세계에서 5번째로 살기.. +1
  임시 외국인 노동자 갈취한 식당.. +1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창단 2..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우승 문턱에..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오늘 저녁 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