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2023년 세계석유총회 캘거리서 열린다 - ‘에너지 전환’이 주제
사진: 캘거리 헤럴드 
가장 규모가 큰 글로벌 석유 및 가스 산업 행사 중 하나가 "순 제로로 가는 길(The path to net zero)"이라는 기치 아래 캘거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2023년 세계석유총회(World Petroleum Congress)가 캘거리에서 열리면 수백 명의 CEO와 수십 명의 고위 공무원이 참석하게 되며, 그 주제는 에너지 전환이 될 것이다. 지난 10일(수) 세계석유위원회(WCC)의 성명서에 따르면 과거의 주제는 업계 모범 사례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캘거리에서 열리는 모임은 범위 확장에 대한 노력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조티 곤덱(Jyoti Gondek) 시장과 소냐 새비지(Sonya Savage) 앨버타 에너지 장관 모두 이날 저녁 발표 행사에서 연설을 했으며, 각각 주제가 적절하다고 표명했다.
곤덱 시장은 “이 주제는 축하받아야 할 주제이며,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과거를 무시한 채 지속가능성을 동일시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이번 주에 캘거리에서 기후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동의안을 표결할 예정이다. 이는 몇 주 전에 선출된 이후 시장의 첫 번째 움직임 중 하나다. 곤덱 시장은 이 동의안이 시가 이미 전환을 도모하고 있는 에너지 회사들과 같은 페이지에 있다는 성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곤덱은 "에너지 부문 리더들이 온실 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2050년까지 순 제로를 약속함으로써 기후 행동에 전념하는 것을 본 바와 같이 우리도 동일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이 일을 하게 되었으며, 이는 변화에 진심이라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제이슨 케니 주수상은 전에 곤덱의 기후 비상사태 선언 추구가 "특이한" 시급한 우선순위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새비지는 글로벌 에너지 공급 부족도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기후 비상 사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우리가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처해 있으며, 석유와 가스가 계속해서 에너지 믹스의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는 것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둘은 땔래야 땔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비지는 연설에서 석유와 가스로부터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시간이 걸릴 거라면서 석유와 가스에 대한 지속적인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화석 연료 사용이 얼마나 그리고 얼마나 빨리 감소할지 여부에 대해 토론할 수 있지만, 에너지 사용 예측에 따르면 석유와 가스가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에너지 믹스를 지배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석유총회는 보통 3년마다 열리지만, 코비드-19 사태로 연기되었던 2020년 행사가 오는 12월 텍사스 휴스턴에서 열릴 예정이다. 캘거리는 2023년 9월 17일부터 23일까지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박미경 기자)

발행일: 2021-11-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코스트코 매장서 직원 폭행한 쇼..
  캘거리 지역 비상사태 종료한다 ..
  캐나다 입국시 무조건 코로나 검..
  캐나다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
  앨버타 하루 10불 데이케어 지..
  홀리데이 시즌 앞두고 공급 문제..
  캘거리, 경제회복 파도 탄다. ..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앨버타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
  업소탐방) 결혼 정보서비스 회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CN드림 주최 제 2회 이민수기.. +1
  캘거리 근교 스키장 총 정리 _.. +2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재외동포 .. +1
  앨버타 육류 가공 공장, 근무 .. +1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열려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