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케니 주수상, “탄소세, 산불 위협 못 막아”
기후변화플랜 지지 여론에 탄소세 폐지 옹호
 
북부 앨버타의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서 UCP 주정부의 탄소세 폐지가 너무 섣부른 조치가 아니냐는 비난이 일자 제이슨 케니 주수상이 “야생 산불은 언제나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탄소세를 부과한다고 해서 산불을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UCP의 탄소세 폐지 정책을 옹호했다.
하이레벨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해 북부 앨버타 지역에서 12개 커뮤니티, 약 1만 명 이상의 주민이 대피한 상태이다.
케니 주정부는 총선 공약을 이행하며 지난 주 탄소세 폐지 법안을 발의했다. 지난 NDP 주정부는 앨버타의 온실 가스 배출 감소와 그린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기후변화플랜의 일환으로 탄소세를 도입 부과한 바 있다.
UCP주정부의 출범과 동시에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서 비난의 초점이 케니의 탄소세 폐지로 옮겨 붙고 있다. 케니 주수상은 “기후변화플랜 폐지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B.C주의 경우 지난 10년 동안 탄소세를 부과해왔지만 여전히 현재와 유사한 산불 발생의 목격하고 있다. 산불 발생은 자연적인 현상으로 언제나 있어 왔다”라고 반박했다.
지난 주 금요일 연방정부 공공안전부 랄프 구달 장관이 북부 앨버타, 북부 온타리오 지역의 산불이 고온 건조한 기후 때문이며 이는 기후변화와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밝힌 것과는 대조적이다. 그는 “산불이 날이 갈수록 대형화하는 추세이며 중부 캐나다, 대서양 연안 지역의 잦은 홍수 또한 급격한 기후 변동이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케니 주수상은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과 주민들에게 유감을 표명하며 “다행히 한 사람도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지 않아 다행이다”라고 밝히며 주정부는 산불 진화에 가능한 모든 가용 자원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9-06-07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통제불능의 산불로 하이 레벨 주..
  우려가 현실로, 스몰 비즈니스 ..
  캘거리 다세대 콘도 시장, 다시..
  줄어 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캘..
  캘거리 하이킹 클럽 시산제 가져..
  연방상원, Bill C-69 수정..
  앨버타 UCP의 이민정책 - 공..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
  올 가을부터 성인 고등학생도 무..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큰..
  캘거리 NE, “마약, 범죄 증..
  캐나다인들, 최근 기름값 상승에..
댓글 달린 뉴스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8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포.. +1
  책 소개) 캐나다 한인들의 필독서.. +1
  삶 앓이-1) 섬 _김숙경 (캐나..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9 _럭셔..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 10_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