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젊은 인재들 떠난다 - 더 좋은 기회를 찾아 지역 이동
 
캘거리에서 오래 거주하며 최근 캘거리 대학 비즈니스 스쿨을 졸업한 모하마드 알리는 졸업을 하고 앨버타 에너지 산업에서 일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가졌었다. 매년 8천 불의 학비를 내며 캘거리 대학을 졸업하는 것이 충분히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알리는 생각했고 그의 전공인 서플라이체인 매니지먼트가 많은 커리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었다.
하지만, 봄에 졸업을 하면 알리는 미국으로 떠난다. 알리는 “앨버타, 특히 캘거리에 정말 머물고 싶고 정말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에너지 산업에서 일하는 것을 진심으로 원했었다.”라며, “하지만, 미국에 훨씬 많은 기회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캘리포니아에 가족이 있는 알리는 이전의 인턴십을 통해 노동비자와 영주권을 취득해두었고 미국에서의 커리어를 매우 기대하고 있다.
알리와 같이 많은 젊은 앨버타인들은 커리어를 쌓기 위해 앨버타를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거리 대학 학생회는 앨버타가 두뇌유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젊고 능력 있는 인재들을 놓치고 있다고 전했다. 앨버타의 에너지 산업은 키스톤 XL 파이프라인의 취소와 수천 명의 레이오프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대학생들은 지난 2년간 7-10% 인상된 수업료를 포함한 높아진 비용으로 인해 부채를 안고 졸업을 하고 있다.
학생들은 미국에서 백신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을 보며, 9월 말까지 백신 접종을 마칠 것으로 예상되는 캐나다보다 미국의 경제가 더 빠르게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캘거리 대학 학생회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학생들의 1/3 이상이 졸업과 동시에 앨버타를 떠날 것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생활비 등의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회의 부회장인 말리 질리스는 “학생들이 여기에 머무는 것이 매우 어려워지고 있다.”라며, “대학은 혁신의 허브로 성장하는 경제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하지만, 학생들이 떠나면 일어날 수 없는 미래이다.”라고 전했다.
질리스는 학비가 오는 가을에 다시 한번 오를 것이라며, 자신은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지만 3개의 파트타임을 일하며 학비 및 부가 비용을 감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질리스는 학비와 부가비용으로 인해 부채는 졸업을 해도 일자리를 찾기 어려운 팬데믹 상황에서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학생들은 사면초가이다. 부채를 안고 있으며 기회가 더 많은 다른 지역으로 떠나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질리스는 오는 봄에 정치학 전공으로 졸업을 앞두고 있지만, 캘거리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지역 정책과 다가오는 캘거리 선거에 흥미가 있지만, 자원봉사 활동을 통해 기회를 찾기 시작해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캘거리 대학이 지난여름에 진행한 조사 결과는 응답자의 31%가 풀타임 및 파트타임 일자리를 찾아지만, 유급 일자리는 찾을 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12%는 인턴십이 팬데믹으로 취소되었으며 40%는 학비를 낼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응답했다.
질리스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팬데믹이 일시적인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타격을 입은 앨버타에 일자리가 있을 것인지에 대한 걱정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캘거리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하는 4학년 퀸 스티븐슨도 졸업을 앞두고 있어, 캘거리에서 수개월간 구직을 하고 있지만 인터뷰 기회도 얻지 못했다며, “상황이 너무 어렵다. 캘거리에 있고 싶지만 경제가 너무 큰 타격을 입었다. 기초적인 일자리라도 잡아 시작을 해서 법대 진학을 준비하고 싶지만, 기본 시급을 받는 리테일 일자리가 지금 찾을 수 있는 최선 같다.”라고 전했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21-02-1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주정부, 일선 근로자에 ..
  속보) 캐나다 고등학생 31만명..
  속보) 2월 8일(월) 코로나 ..
  속보) 캐나다 입국시 강제 3일..
  경제 활력 잃은 캘거리, 외면하..
  속보) 오늘 8일(월) 플러스-..
  캘거리 H-Mart에 무료 주차장..
  속보)캘거리 공항 이틀 격리 프..
  속보) 해외 입국자 2월 22일..
  캘거리 대규모 프로젝트, 올 해..
  키스톤XL 취소, 트뤼도 총리 ..
  속보) 레드디어 돼지고기 공장,..
댓글 달린 뉴스
  노인분들 코로나 백신 접종 안내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7_수필집.. +1
  지상 강좌) 캐나다 법정에 서는 .. +1
  지상강좌) 캐나다 법정에 서는 한.. +1
  웨스트젯 보잉 737 복귀시킨다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6_동시_..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