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성탄극: 크리스마스 선물
나오는 사람들 아버지 어머니 수정 (딸, 16살) 영철 (아들, 13살) 영수 (아들, 10살) 박집사 (여자) 장집사 (여자) 때: 크리스마스 전날 곳: 수정이네 집 (신나는 성탄음악이 흐르면서, 막이 열리면 영철이와 영수가 응접실에 앉아 있다) 영수: 형, 형은 크리스마스 선물 뭐 받고 싶어? 영철: 글~쎄~ 영수: 난 마운틴 바이크! 영철: 난 스키! 영수: 작년 크리스마스는 참 좋았는데…. 영철: 야, 임마 집어 쳐! 선물이구 뭐구 다 틀렸어! 영수: 아빠가 벌써 육개월쯤 노셨나? 영철: 육개월~? 임마, 벌써 열한달째야! (침묵이 흐른다) 영수: 형, 빌리네 새집 가봤어? 영철: 아~니. 영수: 빌리네 새집 참 좋다~! 집두 크고 지하실에 Pool table도 있고, 난로두 있다~. 영철: 그래~? 영수: 빌리 엄마 아빠방에는 화장실도 있는데, Toilet옆에는 물마시는 Fountain도 있다~ 영철: 뭐~ 임마! Fountain~? 영수: ….. (고개만 끄떡인다) 영철: 누가 그래? 영수: 빌리가. 영철: 짜식, 순진하긴~. 그래, 물마셔 봤냐? 영수: 아~니~ 엄마: (피곤한 모습으로 등장) 웬 눈이 이렇게 오지? 영철: 엄마 벌써 와요? 엄마: 응~, 오늘은 오전만 일했어. 영수: 엄마, 힘들어? 엄마: 응~ 조금. 영수: 엄마, 터키는? 엄마: (신경질적으로) 얘, 너희들은 굶냐? 터키는 무슨 놈의 터키? 영철: 야, 야, 이리와. (아이들 퇴장) (엄마가 코트를 벗어서 거는데 전화가 온다.) 엄마: (전화를 받으며) 여보세요? 네~, 그런데요. 아, 안녕하세요? 김 선생님. 좋응 소식 있어요? 네…. 네? 안돼요. 전번에 내렸는데, 또 만불이나 내려요? 안돼요. 네…. 네, 애 아빠 들어 오시면 의논해서 연락드릴께요. 네~, 성탄절 잘 보네세요. (전화기를 놓고) Merry Christmas라구? Merry Christmas~! (힘 없이 sofa에 털썩 주저 앉는다) (Silver Bell 노래가 은은히 들려온다) (Door bell 소리) 엄마: 누구세요? (문을 열자 두 여집사가 수다스럽게 들어온다.) 박집사: 안녕하세요? 집사님. 요옆에 쇼핑왔다가, 집사님 기찬 커피맛이 생각나서 들렸어요. 장집사: 집사님 차가 없어서 혹시나 하고 들렸는데 계시네. 엄마: 제 차 처분했어요. 박집사: 언제요? 엄마: 벌써 여러 달 됐어요. 장집사: 그래요? 그럼…. 엄마: 뻐쓰타고 다녀요. 박집사: 갑갑하지 않으세요? 엄마: 타 버릇하니까, 괜찮아요. 앉으세요. (셋이 Sofa에 앉는다.) 장집사: 눈이 오니까, 크리스마스 기분은 나는데 길이 얼마나 미끄러운지…. 박집사: 장집사님, BMW가 눈길에서 제일이라구요? 우리 장로님 Benz만 못해요. 장집사: Benz, Benz하지 마세요. 고물가지고…. 박집사: 어머머~! 집사님, 고물이라니요? 3년밖에 안됐어요. 장집사: 뭘 모르시네! 요샌 2년지나면 다 고물이라고 해요. 엄마: 어머~! 내 정신 좀 봐! (일어서면서) 커피는 어떻게 하실래요? 장집사: Regular로 주세요. 박집사: 저는 Black이요. 카나다에서 얼마를 살았는데 아직두 Regular예요? 촌스럽게. 장집사: 박집사님 못말려! Benz보고 고물이라구 했다구…. 그래요. Benz가 BMW보다 났다고 합시다. 고물이긴 하지만. ㅎㅎㅎ (엄마 말없이 퇴장) 장집사: 집이 왜 이렇게 추워! 박집사: 이 집엔 Heating도 안트나? 장집사: 쉬~ 요즘 이집 사는게 말이 아닌가 봐요. 박집사: 김집사님 아직도 놀아요? 장집사: 그럼요. 벌써 일년이예요. 요즘 겨우겨우 꾸려가나 봐요. 박집사: 아~유, 월급쟁이 신세! 장집사: 장사가 안돼네, 힘드네 해두, Business를 해야지…. 박집사: 구멍가계두Business예요? 장집사: 그럼요! 박집사: 하기야, 구멍가계 사장두 사장이지…. 그 댁은 회장님이시구… 장집사: 가계 둘이면 뭐해요? 합쳐두 집사님 가계 매상만 못한데. (엄마가 커피를 들고 입장) 엄마: 미안해요. 이렇게 기다리게 해서. 박집사: 야~! 커피맛 참~ 좋다. 장집사: 근데 요즘 이집에 전화를 해도 통화가 안돼요. 박집사: 집사님 요새 Health Club에 가서 운동하세요? 엄마: Health Club이요? (머뭇거리다가) 저 요즘 일해요. 장집사: 어마나, 그래요? 어디서요? 엄마: 세탁소에서요. 박집사: 아~니 명문대학 불문과를 나오신 분이 왜 하필이면 세탁소예요? 장집사: 아~니~ 그 댁 장로님은 명문대학을 못 나오셔서 구멍가계를 하세요? Player light? Large or small? 6.75 Thank you, Bye. 사둔 남말하시네! 엄마: 아니예요. 집에 우두커니 있는 것 보다 나아요. 장집사: 아~유~ 불경기다. Job이 없다. 그거 다 거짓말이예요. 박집사: 맞아요. Shopping Center에 차 세울데가 없어요. 장집사: 우리 Danny는 Callaway golf채를 사내래요. 박집사: Susan, 고 기집애는 어떻구요. Quebec에 스키타려 갔는데, 새 Ski jacket를 또 샀어요. 장집사: 돈이 너무나 맥이 없어요. 박집사: 요새 돈 오륙백불은 돈두 아니예요. 장집사: 이집사님은 크리스마스 쇼핑 다 하셨어요? 엄마: 네~? 아직….. 박집사: 선물 사기가 왜 이렇게 힘들어요? 장집사: 그러게 말이예요. 크리스마스가 일년에 두번 있었다간 골병들어 죽을 거예요. 박집사: 이게 몇시야! 장집사: 어머, 수다를 너무 떨었나봐요. (일어나서 옷을 입으면서) 박집사: Merry Christmas! 집사님, 교회에서 만나요~. 장집사: Merry Christmas! 집사님~ 엄마: 네~, 안녕히 가세요. (두 여집사 퇴장) 엄마: Merry Christmas! Merry Christmas! (혼자 넋나간 사람처럼 중얼거린다.) (영철, 영수 입장) 영수: 엄마, 배고파! 엄마: 그래, 내가 금방 저녁할께 영철: 엄마, 우리 Cookie먹어두 돼? 엄마: 그래. (영철이와 영수가 Cookie를 나눈다) 영수: 이건 내꺼야! 영철: 내꺼야! 너 까불래? 영수: 형이나 까불지 마! 영철: (Cookie를 영수에게 던지면서) 옛다, 먹어라 임마. 영수: 왜 던져? 왜 던져? 엄마: (깜짝 놀라게 큰 소리로) 야~~~ 너희들 정말 왜 이러니! 왜 이래? (영철 영수 접에 질려서 퇴장) 엄마: 내가 왜 이러지? 내가 정말 왜 이러지? (머리를 감싸쥐고 Sofa에 주저 앉는다.) (크리스마스 Carol이 들려온다) 수정: (무대로 입장) 엄마, 다녀 왔어요. 엄마, 어디 아파요? 왜 이래? 엄마: 아무 것도 아니야! 수정: 엄마~ 아무래도 좀 이상한데? 엄마: 아무 것두 아니래두~ 그게 뭐니? 수정: 어~ 터키하구, 작은 선물. 영철이 영수한테 줄꺼~. 엄마: 터키는 무슨 터키! 그리고 선물은 뭐하려~… 수정: 미안해. 엄마 아빠건 없어. 애들 것만 샀어. 아무래도 쓸쓸하잖아. 그리구 이 터키는 정집사님이 주셨어. 엄마: 그래? 집사님 댁도 요즘 장사가 잘 안될텐데… 이렇게 터키까지… 수정: 엄마, 왜 이래 정말~~ 아빠 Job때문에 그래? 엄마: 아빠 Job도 그렇고. 집두 안 팔리고…. 다음 달엔 어떻게 하니~ 수정아. 수정: 엄마~, 엄마가 그랬잖아. 하나님은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 하는 사람의 기도를 들어 주신다고. 힘내! 엄마. 엄마: 수정아, 네가 나보다 났다. 수정: 엄마, 남 요즘 얼마나 많은 걸 배우는지 몰라! 아빠한텐 미안한 이야기지만, 아빠가 Job을 lost 안했으면, 난 아직 철없는 계집애일꺼야! 이젠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도 있고, 어떻게 사는게 하나님의 뜻에 맞게 사는 건지두 조금 알 것 같애. 힘들지만, 난 괜찮아. 엄마: 수정아, 고맙다. 나도 많은 걸 배웠다. 지금껏 하나님께서 우리 가정을 얼마나 사랑해 주셨나도 깨닫고, 지금도 우리를 사랑해 주신다고 믿는다. 그저 매일 신문을 뒤적이는 아빠가 정말 안됐어. 수정: 엄마~, 힘내~! 엄마가 이러면 아빠가 더 힘들어 하셔! 엄마: 그래, 힘내자! 수정: 엄마, 정집사님이 Pay하시면서 괜찮다고 하는데도 열심히 일해 주어서 고맙다구, Bonus까지 주셨어. 엄마: 정말 고맙구나! 수정: 엄마 선물은 Cash야! 이거 다 엄마 선물! 엄마: 수정아~~! 수정: 그리구 정집사님은 나만 보시면 참 기특하대. 엄마 아빠는 참 좋겠대~ 나 같은 딸을 두어서… 정말이야? 엄마~? 엄마: 그럼~ (손을 꼭 잡아 준다) 수정: 정집사님 참 좋은 분이야. 엄마: 왜? 너 Bonus를 주어서? 수정: 아니야. 벌써 가계에 한국서 온 유학생 세명하구, 웬 할아버지 할머니가 와 계셔. 엄마: 왜? 수정: 집사님 댁에 같이 갈려구. 엄마: 거긴 왜? 수정: 오늘 저녁에 갈데 없이 혼자 지내는 쓸쓸한 사람들을 집에 초대해서 함께 저녁 먹으면서 지낸대. 엄마: 어~쩌면~. (아빠 등장) 아빠: 여보, 이게 뭐야? 수정: 아빠 오셨어요? 엄마: 그게 뭐예요? 아빠: 몰라… 현관 옆에 있더라구. 엄마: 잘못 온거 아니예요? 아빠: 이거 봐. 다섯갠데, 우리 이름이 적혀 있잖아. 수정이, 영철이, 영수… 영철: 아빠 오셨어요? 영수: 야~! 크리스마스 선물! 수정: 조용히 해! 영수: 왜 그래? 아빠: 누굴까? 우리 이름을 다 아는 걸 보면…. 엄마: 우리 교회에 다니는 사람일까요? 아빠: 글쎄… 김장로님이신가? 영철: Alex아빠? 아닐꺼야! 영수: Alex? 그 시끼 보시싫어서 죽겠어! 아빠: 영수야, 그게 무슨 소리야. 영수: 지네 아빠가 BMW탄다구 얼마나 까부는데… I’m gonna break his nose! 엄마: 영수야, 아직두! 아빠: 김장로님 댁이 그래도 제일 형편이 났지… 엄마: 이런 일 형편이 좋다고 하나요? 마음이지요. 수정아, 정집사님일까? 수정: 아닐꺼야! 집시님은 6시에 가계문 닫으시고, 아줌마는 음식 하시느라 바쁘실꺼구. 엄마: 그럼 우리 교회에 정집사님 같이 착한 사람이 또 있나? 아빠: 하여튼 고맙군! 여보, 편지 온거 없어? 엄마: 참~ 수정아, 편지 좀 가져와라. 수정: (편지를 보면서) 전기세, 물세, 전화비, Card… 아빠, 이게 뭐예요? Canadian Machine Company. 아빠: 어디 보자. (급히 뜯어 본다.) 여보~ 여보~~ 엄마: 뭐예요? 아빠: 여보~~ Job이 됐어!!! 엄마: 뭐예요? 아이들: 아~빠~~~ (모두 아빠를 끌어 안는다) 아빠: 올해 마지막 중역회의에서 결정됐대! 년말 휴가 자나고 1월부터 출근하래! 모두 다: 야~~~~!!! 엄마: (돌아서서 눈물을 딱으면서) 하나님, 감사합니다! 수정: 아빠가 제일 좋은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으셨네! 아빠: 그래, 아주 좋은 선물이다! 엄마: 여보, 축하해요. 아빠: 그 동안 고생 많았지? 수정이도… 영철: 아빠, 이사 안 가도 돼지? 아빠: 그래, 이젠 집 안판다! 영수: 아빠, 나 새 자전거! 아빠: 야, 임마, 월급이나 탄 다음에 보자.ㅎㅎㅎㅎㅎ 엄마: (손을 꼭 잡고) 수정아, 네 말이 맞다! 수정: 엄마~~~! 아빠: 내가 Job를 잡은게 그렇게 기쁘냐? 우린 하나님께로 부터 세상에서 제일 귀한 선물을 받고두, 기쁜지도 고마운지도 모르고 살지…. 난 지난 일년간 참 많은 것을 배웠다. 수정: 엄마, 아빠도 누구 누구랑 똑같은 말씀하시네! 아빠: 누가 나랑 똑같은 말을 했어? 엄마: 아실 것 없어요. 아빠: 우리들을 위해 마구간에서 나신 아기 예수님께 감사드리자. 그리고 몇일 안 남은 올해를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하며 보내고, 새해엔 좀 더 열심히 하나님의 아들과 딸로 살자.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 은은히 흐르면서, 서서이 막이 내린다)

발행일: 2003-12-1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코스트코 매장서 직원 폭행한 쇼..
  캘거리 지역 비상사태 종료한다 ..
  캐나다 입국시 무조건 코로나 검..
  캐나다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
  앨버타 하루 10불 데이케어 지..
  홀리데이 시즌 앞두고 공급 문제..
  캘거리, 경제회복 파도 탄다. ..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앨버타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
  업소탐방) 결혼 정보서비스 회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CN드림 주최 제 2회 이민수기.. +1
  캘거리 근교 스키장 총 정리 _.. +2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재외동포 .. +1
  앨버타 육류 가공 공장, 근무 .. +1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열려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