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앨버타 전역에 17개, 에드먼튼에는 12개
(사진 : 420 Premium Market CEO 제프 무지) 
마리화나 합법화가 시행되는 10월 17일에 캘거리에는 단 2개의 마리화나 판매점이 문을 열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각 지자체의 개발 허가를 받고 앨버타 게임 및 주류, 마리화나 위원회(AGLC)로부터 임시 허가를 받은 이들은 현재 매장에 마리화나 제품을 채우고 있으며, AGLC는 17일에 맞춰 문을 열 수 있는 마리화나 판매점은 주 전역에 17개로 이 중 12개는 에드먼튼, 3개는 메디슨 햇, 2개는 캘거리에 위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AGLC는 에드먼튼에 임시 허가를 받은 판매점이 많은 것은 지역적 선호나 차별이 아니며, 단지 에드먼튼 시의 개발 허가가 빨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AGLC에서는 캘거리 지역에서 231개의 신청서를, 에드먼튼에서 148개의 신청서를 접수 받았으며, 수 주 내에 여러 개가 더 문을 열 수 있도록 하고, 내년에는 주 전역에 250개의 판매점이 운영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17일에 문을 여는 캘거리 2개 판매점 중 하나인 Southland Crossing Shopping 센터 420 Premium Market의 CEO 제프 무지는 캘거리에는 단 2개의 판매점만 첫날 문을 여는 탓에 하루 종일 줄이 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교통정리를 위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 외에 10월 17일에 맞춰 문을 여는 캘거리의 다른 판매점은 Willow Park Village에 위치하고 있다.
무지는 판매점 개점을 앞두고 42만불 어치의 마리화나 잎과 오일을 15개의 생산 회사로부터 구입해 4천 평방피트의 매장을 채우고 있는 상황으로, 이는 소매가격으로는 1백만불에 달하는 물품이다.
420 Premium Market은 궁극적으로 도시에 10개의 판매점을 운영하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다른 지점들에 대해서는 개발 허가 결정 항소가 6개 이상 접수됨에 따라 개점이 늦어지고 있다. 캘거리시에서는 개발 허가에 대한 약 100개의 항소가 진행 중이다.
한편, 앨버타 주민들은 17개의 판매점 외에 17일부터는 AGLC 웹사이트에서 마리화나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며, AGLC는 합법화 첫날 온라인 판매의 상황이 어떻게 될지 예측할 수 없으나 AGLC외의 마리화나 온라인 구매는 불법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8-10-1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17
  만나봅시다) 한인 검안의 박미라.. +2
  UCP 집권하면 어떻게 달라지나..
  캐나다 이민2세의 고숙련직 취업..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
  연방정부 이민 시범 프로그램 구..
  여론조사로 본 NDP 재집권 가..
  남은 선거 기간 당의 모든 선거..
  캘거리 주차비 오른다 +1
  2020년부터 추가 쓰레기 비용..
  NDP, 대규모 사회정책, 인프..
  레드 디어서 CRA 세금신고 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 +17
  캘거리 주차비 오른다 +1
  만나봅시다) 한인 검안의 박미라 .. +2
  소록도의 산 증인을 만나다 _ 글.. +1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1
  SK주 이정순 작가, 한국문협 밴..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