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이슨 케니, 노틀리 주수상, 순조로운 정권 이양 약속
노틀리 주수상, “NDP, 집권당 감시 역할에 최선”
(사진: 캘거리 헤럴드) 
지난 주 목요일 주의회에서 대면한 UCP 제이슨 케니 리더와 노틀리 주수상이 순조로운 정권 이양을 약속했다.
케니는 “치열했던 선거전을 뒤로 하고 이제는 앨버타의 번영과 미래를 위해 서로 존중하고 화합으로 나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노틀리 주수상은 “오일 수송 제한법, Bill 12에 대한 대화를 가졌다. 완벽한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지만 일부 의견을 같이 했다”라고 응답했다.
두 사람은 또한 6월 18일로 연기된 연방정부의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승인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케니는 “연방정부가 원주민 그룹과의 적절한 의견 수렴을 이유로 승인을 연기했다. 우리는 또 다시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승인 절차가 지연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에 합의점을 찾았다”라고 밝혔다.
노틀리 주수상 또한, “연방정부의 승인 연기는 매우 실망스럽다. 그러나, 연방정부에 대해 일방적인 분노와 강경 발언을 내놓는 것 또한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UCP의 강경 노선에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녀는 “매우 복잡한 상황이다.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노력, 전략적 압박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 그러나, 성급한 대응은 자칫 큰 실수를 범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노틀리 주수상은 순조로운 정권 이양을 약속하면서도 제1야당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우리는 새정부가 파이프라인, 일자리, 경제 회복 공약과 일선 공공 서비스 보호 약속을 지키는지 매섭게 지켜 볼 것이다”라고 밝혔다.
노틀리 주수상은 “사라 호프만, 조 쎄시, 데이비드 이겐 등 NDP의 핵심 인력들을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의회와 지역구에서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라며 제1야당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9-04-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
  H-Mart 앨버타주 상륙, 에드..
  캘거리 한인, 세차장에서 근무 ..
  캘거리 트랫짓 이용자 대상 범죄..
  캘거리 넨시 시장 지지율 크게 ..
  2019연방 총선과 이민 정책 ..
  이번주부터 청소년들 시급은 13..
  아마존, 레덕 카운티에 제 2 ..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
  만나봅시다) 캘거리의 정선화 변..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헤이즈 스탬피드 아침식사 이벤트..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2 『단..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1 _ 쇠.. +5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9 _럭셔.. +2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8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포.. +1
  책 소개) 캐나다 한인들의 필독서..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