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오일 붐에 주택 착공 7년 만에 최고치 - 타주서 앨버타로 이주한 사람 비율도 전국 최고
 
치솟는 유가에 건축 붐이 불면서 앨버타 주에서는 망치와 톱 소리가 다시 한 번 떠들썩해지기 시작했다.
캐나다 통계청(Statistic Canada)에 따르면, 연간 비율에 계절별로 조정된 앨버타의 주택 착공은 5월에 46,456채로 15.2% 증가하면서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촌 지역을 제외하고 인구 만명 이상인 도시 중심만 보면, 앨버타의 주택 착공은 전년 대비 34.6% 증가했지만, 전국 주택 착공은 3.4% 증가했다.
앨버타 건축 산업 및 토지 개발 협회(BILD Alberta)의 전무이사인 스카트 파시(Scott Fash)는 “캘거리가 확실히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에드먼튼은 약간 뒤쳐지지만 2015년 이후 가장 많은 착공이 이루어졌다. 캘거리는 미친 것처럼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학자들은 신축 주택 구매가 소비자 신뢰의 표현일뿐만 아니라 주택 건설업자들이 주택을 팔 수 있을 것이라고 믿지 않는 한 완료하는 데 몇 개월이 걸리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택 착공을 오랫동안 중요한 경제 지표로 간주해 왔다.
앨버타에서 주택 착공이 2015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사실은 수년간의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고 있는 지역 분위기를 대변한다고 볼 수 있다. 앨버타 주 경제가 호황을 누렸던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신축 붐도 일었다. 그러나 2014년 말에 시작된 유가 폭락으로 경기 침체에 빠졌고, 건설 또한 느려졌다.
그러나 지금은 유가가 급등하고 있으며, 많은 앨버타 최대 기업들이 기록적인 이익을 올리고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사람들이 앨버타 주로 다시 몰려오기 시작했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처음으로 2021년 4분기에 앨버타 주로 이주한 사람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ATB 파이낸셜의 롭 로치(Rob Roach) 수석 경제학자는 “주택 건설업체들이 높은 가치에 베팅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치는 금리 인상이 하반기 주택 신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오일과 가스 부문 강세 덕분에 다른 주들보다 그 영향이 덜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미경 기자)

발행일: 2022-06-2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뚝 떨어진 휘발유값, 알..
  밴프서 32년 만에 살인사건 발..
  속보) 야구공 크기 우박에 피해..
  속보) 국립공원서 불사용 금지령..
  속보) 캘거리 파머스마켓, 노스.. +1
  캔모어 식품회사 성소수자 혐오 .. +2
  영화 <비상선언>.. 캘거리/ ..
  밴프 주택 1채에 40명 이상 ..
  캘거리 외곽 지역에 5개 커뮤니..
  저축 이자율, 인플레이션 못 따..
댓글 달린 뉴스
  여행을 떠나자) 영국 _ 두번째.. +1
  속보) 캘거리 파머스마켓, 노스.. +1
  캔모어 식품회사 성소수자 혐오 .. +2
  NDP, “집권당 되면 카나나스.. +4
  앨버타 생후 6개월 이상도 곧 .. +1
  특집) 인생 최고의 역사교과서…..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