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전국 평균 임대료 2,200불 넘어 또 최고치 경신 - 사스케치원 > 앨버타 > 노바스코샤 순으로 임대료 상승폭 커
밴쿠버와 토론토는 임대료 하락 추세 이어져
CREB 
캐나다 전국 평균 임대료가 처음으로 2,200달러를 넘어섰다.

6일 임대 전문 사이트인 Urbanation과 Rentals.ca에 따르면, 캐나다의 5월 평균 임대료는 2,202달러로 전년 대비 9.3%,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전국에서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사스케치원이다. 지난 달 연간 상승률 21.4%를 기록해 1,334달러에 도달했다.

그 뒤를 이어 앨버타가 17.5% 증가한 1,787달러이며 노바스코샤는 17.1% 상승해 2,238달러를 기록했다.

전국의 임대료 상승은 이들 3개 주가 주도했다.

반면 BC는 평균 2,526달러로 가장 높은 임대료를 유지했지만 전년 대비 2.3% 올랐고 온타리오도 2,423달러로 연간 0.6% 상승에 그쳤다.

밴쿠버와 토론토의 평균 임대료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밴쿠버 임대료는 1년 전보다 4.1% 하락해 5월 평균 3,008달러였고 토론토는 0.9% 하락해 평균 2,784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도시 가운데 연간 임대료 상승이 가장 가파른 지역은 사스케치원의 리자이나로 평균 22%가 급등했다. 이어 퀘벡시가 20% 올랐고 노바스코샤의 핼리팍스가 17%, 사스카툰이 16% 인상됐다.

앨버타의 에드먼튼은 연간 15%, 캘거리는 10% 평균 임대료가 올랐다. 앨버타는 전국의 임대료 상승을 견인하고 있지만 올들어 중부 지역과 대서양 지역에 비해 임대료 상승폭이 둔화되는 모습이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6-07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종합3) 캘거리 “물 고갈 위..
  캘거리 쇼핑센터 2곳에서 무작위..
  전문 간병인, 캐나다 도착 즉시..
  웨스트젯, 초저가 UltraBasic ..
  (종합4) 캘거리 급수관 파손 ..
  캘거리 고등학생, 열차에 치어 ..
  주택담보 모기지 이자 부담 줄어..
  Let's Go Oilers !!! 에.. +2
  웨스트젯, 캘거리-인천 직항 정..
  (종합) 캐나다, 4년 만에 첫..
댓글 달린 뉴스
  스미스 주수상, 연방정부 지원 .. +1
  멋과 운치가 넘치는 보우밸리 목.. +2
  스탠리컵 역사상 가장 비싼 티켓.. +1
  캘거리, 에드먼튼 시민들, 시장.. +1
  오일러스 결승 진출에 비즈니스 .. +2
  Let's Go Oilers !!! 에..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