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U of C 수의학과, 목장과 소 1천마리 기증받아
금전적 가치는 약 4천 4백만불에 달해
(사진: 잭 앤더슨과 딸 위니 치솜) 
앨버타의 한 부녀가 자신들이 운영 중이던 목장의 부지와 목장 건물, 1천마리의 소떼 등 목장 전체를 캘거리 대학교(U of C) 수의학과에 기증했다.
코크레인의 북동쪽에 위치한 W.A. 목장은 1만 9천 에이커 규모로 금전적 가치는 약 4천 4백만불에 이르며, 캐나다를 비롯한 북미에서 대학교에 기증된 가장 큰 규모의 목장이 된다.
그리고 U of C 총장 엘리자베스 캐넌은 이번 기증으로 인해 대학의 수의학과가 캐나다와 북미를 넘어서 세계적 수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장을 기증한 사업가이자 자선가인 90세의 잭 앤더슨과 61세의 딸 위니 치솜은 지난 2005년부터 W.A. 목장을 운영해 왔다. 당시 77세였던 앤더슨이 오일 및 가스 업계로 전향하기 전에 해왔던 목장 사업을 다시 시작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한편, 기증 결정 이전에도 W.A. 목장은 U of C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수의학과 실습을 위해 목장을 개방하고, 2014년에는 동물 보호 및 복지를 위한 5백만불을 U of C에 기부하기도 했다.
치솜은 “우리 가족의 손자들은 3명에 불과하며, 이들은 모두 농업이 아닌 직업을 찾았다”면서, 이에 따라 이 목장을 어떻게 할까 생각 중에 U of C 수의학교에 실습 장소가 부족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기증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 치솜은 자신과 아버지는 목장 기증을 결정한 이 후 이곳이 U of C 수의학과 학생들의 실습장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 산업 연구 및 강의의 장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앤더슨과 치솜은 W.A. 목장을 기증하며, 목장에서 일하던 직원 5명이 계속 근무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치솜은 가족은 더 이상 목장 관리나 운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나, “특히 소가 새끼를 낳는 시즌에는 목장을 방문하여 동물들을 살펴볼 것이며, 아버지는 지금 하는 것처럼 매주 이곳을 차로 돌면서 목장을 둘러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U of C는 오는 11월에 공식적으로 W.A 목장의 소유권을 이전받게 된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8-09-2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넨시 시장, “힘든 결정 내려야..
  캘거리 C train 역에서 묻지마..
  에드먼튼 홈 오너들, 경기회복에..
  캘거리 시민, 올림픽 유치 반대..
  재산세 급등 반대 여론, 공공서..
  캘거리 올림픽 유치, 공식적으로..
  연방정부 이민자 지원 프로그램 ..
  미국 몬타나 법원, 키스톤 파이..
  서부 캐나다 최고 69층 건물,..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마쳐
  연방 이민부, E.E. 통한 영..
  경보음 울리는 앨버타 재정, 과..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4) 시베.. +1
  늪에 사는 고래상어_하명순 (캐나.. +1
  "기억하십니까? 9년전 그 사건,.. +1
  키스톤 파이프라인, 본격 공사 앞.. +1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을 켜지면 정.. +1
  아카데미 시상식, 앨버타 영화계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