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대학 지원, 졸업생 성과 따라 차등 둘 것”...각 학교마다 다른 기준 세워 평가된다
앨버타 고등 교육부 드메트리오스 니콜라이드 장관이 지난 20일, UCP 주정부에서는 오는 4월 1일부터 졸업생들의 연봉과 고용률 등의 “성과에 기반을 둔” 고등 교육 기관 지원을 도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주정부에서는 이에 앞서 학생 및 학교 측과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주정부의 지원을 받는 26개 고등 교육 기관은 각 학교에 따라 다르게 측정되는 20개의 기준에 따라 지원금이 결정된다.
예를 들어 기술을 중심으로 하는 2년제 대학과 연구에 중점을 둔 4년제 대학이 같은 기준으로 평가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같은 변화는 향후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그러나 학생 대표들은 자세한 내용이 결정되어야 하는 4월 1일까지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고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앨버타 대학교 학생 연합의 부회장 아담 브라운은 월요일의 발표는 예상된 것이 었다면서도, “만약 경제 상황이 지금처럼 둔화되면 대학교에서는 적은 지원금을 받게 되는 것이냐, 이것이 진실로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것이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무엇인지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니콜라이드에 의하면 올해부터는 각 학교 운영 지원금의 15%가 결과에 따라 차등되는 것으로 시작되어 2022-23년도에 이 비율은 40%까지 높아질 계획이다. 주정부에서는 고용률과 연봉 이외에도 유학생과 국내 학생 입학 및 행정 지출 비율도 비교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고등 교육부에서는 이를 통해 고등 교육 기관 시스템의 투명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각 학교에서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자신과의 경쟁”을 이어나갈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한편, 온타리오에서는 오는 2025년까지 주정부에서 설정한 10개의 목표에 달성한 정도에 따라 대학 지원금의 60%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토론토의 컨설팅 회사 Higher Education Strategy Associates의 알렉스 어셔는 일부 숫자는 다르지만 앨버타의 방식은 온타리오의 방식과 완전히 일치하다면서, 주정부에서는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를 내놓고 학교의 지원금을 상당히 깎던지, 혹은 정치적 인기를 위해 달성하기 쉬운 목표를 내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앨버타 대학교의 교육 정치학 부교수 데릴 헌터는 자세한 세부 사항이 발표될 때까지는 우선 지켜보아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01-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 우한 폐렴 환자 발생, ..
  앨버타, 국내 다른 지역보다 우..
  우한 바이러스 사태 관련 캘거리..
  직장 동료 성폭행한 의사, 진료..
  신규 이민자들 건설계통에서 경력..
  에드먼튼 오일& 가스의 분야 일..
  캘거리 시, 그린라인 노선 변경..
  가스링크 반대 집회, “AIMC..
  앨버타 시민 절반, 살면서 성추..
  캘거리 한글학교, 총영사상 우리..
  공원 산책하기가 무섭다...산책..
  지주들의 반격, “전기, 수도 ..
댓글 달린 뉴스
  지역 예술단체, 장애인 예술가 창..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0_압독국.. +1
  H-Mart 에드먼튼 2호점 11일.. +4
  연령별 은퇴준비: 50대 플랜A_.. +1
  SK주 한인문학회 신년하례 및 회..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9_무덤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