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전역 학교, 10일부터 대면 수업 - 신속검사 키트, 의료용 마스크 제공
사진 : 에드먼튼 저널, 라그랑지 장관 
앨버타의 신규 확진자가 4,752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지난 5일, 주정부에서 예정대로 1월 10일부터는 학생들의 대면 수업이 시작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에서는 이에 앞서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주 전역의 유치원-12학년의 겨울방학을 1주일 연장한다고 발표했던 바 있다.
그리고 교육부 아드리아나 라그랑지 장관은 1월 14일까지 학생들과 직원을 위한 신속검사 키트와 의료용 마스크를 학교에 배분할 것이며 이를 통해 안전한 학습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라그랑지는 커뮤니티에서 발생하고 있는 전염이 학교로도 퍼질 것은 분명하나, 대면 수업이 아이들에게 가져오는 정신 건강과 학습의 이익이 코로나 위험보다 더 크다면서, 대면 수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앨버타 의료 책임자 디나 힌쇼 박사 역시 대면 수업 시작은 현명한 결정이라고 밝혔으나, “현재 커뮤니티의 바이러스 확산은 지금껏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어떤 곳의 상황도 마찬가지”라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에드먼튼 로얄 알렉산드라와 스톨러리 아동 병원의 응급실 의사 샤즈마 미타니는 거짓 음성 결과를 보일 확률이 높은 신속검사 키트와 N95가 아닌 의료용 마스크가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을지 우려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미타니는 “학생들이 학교로 되돌아간 뒤에 확진자와 입원환자가 증가할 것을 100% 확신한다. 주정부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 우리는 지금 문제를 뒤로 미루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연희 기자)

발행일: 2022-01-0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외곽지역, 집값 올라 ..
  오일샌드, 아시아로 수출된다 -..
  첫 아프간 난민들, 캘거리 도착..
  캘거리서 총격 사건 하루에 두 ..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비즈니스 ..
  강추위에 홈리스 긴급 피난처로 ..
  백신 QR 코드 돈 받고 거래 ..
  NDP, “케니 주수상, 언제 ..
  백신 반대 시위대 캘거리 시장 ..
  웨스트뷰 하이츠 거주자, 어찌 ..
댓글 달린 뉴스
  CN드림 이민수기 우수상 수상작.. +3
  올해 운세 _ 유인형 +1
  앨버타, 고위험군 대상 백신 4.. +1
  캘거리 주유소, 휘발유 가격 이.. +2
  낙엽 그 녀 (1/2)_ 글 :.. +1
  장돌뱅이 일기 4 _ 설강(雪江..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