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18)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사진: 캘거리 헤럴드 
COVID-19 팬데믹 현상으로 앨버타의 대부분의 확진자가 캘거리에서 발생하면서 캘거리 시민들은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 조차 힘든 상황에 직면했다. 수 많은 비즈니스와 공공시설이 문을 닫고 시민들은 일자리를 잃고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캘거리 시는 시민들을 위해 4월부터 6월까지 상하수도, 일반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수거 비용 등 각종 유틸리티 요금 납부 유예 제도를 시행한다.
시민들은 요금 일부를 납부하거나 전체 납부를 미루는 것 중 선택할 수 있다. 납부를 연기한 요금은 올 해 하반기 납부 요금에 걸쳐 분산 청구되며 이에 대한 페널티는 없다. 또한 연체 이자 또한 가산되지 않는다.
넨시 시장은 “물론 유틸리티 비용을 전액 납부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시민들은 납부하면 된다. 그러나, 조그만 가게를 문닫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시민들의 경우 당장 생계가 막막하다. 시는 이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을 조금이나마 분담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사용할 현금이 부족한 가정은 유틸리티 비용 납부 유예로도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향후 3개월은 이들 비용을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더해 넨시 시장은 “현재 주정부와 재산세 납부 유예 또는 완화 조치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라며 추가적인 조치 도입을 시사했다.
넨시 시장은 “COVID-19은 앨버타의 경기 침체와 맞물려 캘거리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주고 있다. 공공의료 위기, 경제 위기, 국제 원유 가격 폭락 등으로 캐나다 그 어느 곳보다 심각한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캘거리 시민들의 재정부담 충격을 흡수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03-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20) 비상소득지원 프로그램..
  속보19) 실직, 격리 근로자에..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 +2
  속보1) 앨버타도 결국 환자 발..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3) 재스퍼 호텔 직원 4명.. +6
  속보5) 앨버타 확진자 23명..
  속보9) 한 시민, 진단 검사 ..
  속보2) 앨버타 확진자 2명, ..
  속보10) 학교, 데이케어 무기..
  속보6) 캘거리 데이케어, 코로..
  속보23) 벌금 1천불에서 최고.. +3
댓글 달린 뉴스
  속보23) 벌금 1천불에서 최고 .. +3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15) 앨버타 첫 사망 환자 .. +1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 +1
  임페리얼 오일회사 본사 캘거리로 .. +1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언..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