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공공부문 임금 5% 삭감 요청, 중재인 거절_ UCP, “일자리 줄어들 수 있다” 불만 표출
앨버타 주정부에서 공공부문 임금 5% 삭감을 요청한 것에 대해 독립적인 중재인이 이를 거절하고 일부 공공부문에는 1%의 임금 인상을, 나머지 부문에는 3년 연속 임금을 동결할 것을 지시하고 나섰다.
이번 중재로 1%의 임금 인상을 받게 된 부문은 공공 서비스 공무원과 앨버타 헬스 서비스에 소속된 공공 의료 공무원들 및 일반 지원 서비스 공무원들이다.
그리고 이에 대해 회원 9만 5천명 중 6만 5천명에 대해 1년간 6.5%에서 7.85%의 임금 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해 온 공무원 노조 AUPE 회장 가이 스미스는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 중재인은 교도관들의 임금을 국내 다른 지역과 같은 경쟁력있는 수준으로 올려달라는 AUPE의 요청도 거절했다.
한편, 주정부 역시 중재인의 결정에 불만을 표시하며, 약 3,500만불의 임금 인상에 대처하기위해 공공 서비스 일자리 축소가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재무부 트라비스 토우스 장관도 이번 결정으로 “앨버타의 과다 지출 문제를 즉시 해결하고 장기적 지속 가능성과 고품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주정부에 어려움이 닥쳤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리고 토우스는 임금 제한이 AUPE와 다른 노조들과 2020년에 벌일 협상에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스미스는 최전방 직원들은 인구가 늘고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며 “적은 돈으로 더 많은 일을 해 왔다”면서, 매우 어려울 2020녀 협상에 대비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파업의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현재 임금 중재가 예정된 다른 그룹은 간호사, 교사, 보건 전문가, 학교 지원 직원, 교수 협회 및 고등 교육 기관 직원들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02-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 +1
  속보) 콜롬비아 아이스필드 설상.. +2
  속보)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
  지원금으로 숨통 트였지만, 대출..
  속보) 캘거리 시눅 쇼핑몰, 코..
  주정부 연방정부에 TFWP 잠정..
  속보)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증가추세 ..
  속보) 얌누스카 등산로 사망사고..
  속보) 앨버타 주정부에서 발표한.. +1
  속보) 스몰 비즈니스들, 마스크..
  올 9월, 앨버타 학생들 학교로..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 주정부에서 발표한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8_『열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7_『.. +1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1
  플레임스, 새로운 규칙 지키며 연..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6 『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