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공공부문 임금 5% 삭감 요청, 중재인 거절_ UCP, “일자리 줄어들 수 있다” 불만 표출
앨버타 주정부에서 공공부문 임금 5% 삭감을 요청한 것에 대해 독립적인 중재인이 이를 거절하고 일부 공공부문에는 1%의 임금 인상을, 나머지 부문에는 3년 연속 임금을 동결할 것을 지시하고 나섰다.
이번 중재로 1%의 임금 인상을 받게 된 부문은 공공 서비스 공무원과 앨버타 헬스 서비스에 소속된 공공 의료 공무원들 및 일반 지원 서비스 공무원들이다.
그리고 이에 대해 회원 9만 5천명 중 6만 5천명에 대해 1년간 6.5%에서 7.85%의 임금 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해 온 공무원 노조 AUPE 회장 가이 스미스는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 중재인은 교도관들의 임금을 국내 다른 지역과 같은 경쟁력있는 수준으로 올려달라는 AUPE의 요청도 거절했다.
한편, 주정부 역시 중재인의 결정에 불만을 표시하며, 약 3,500만불의 임금 인상에 대처하기위해 공공 서비스 일자리 축소가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재무부 트라비스 토우스 장관도 이번 결정으로 “앨버타의 과다 지출 문제를 즉시 해결하고 장기적 지속 가능성과 고품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주정부에 어려움이 닥쳤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리고 토우스는 임금 제한이 AUPE와 다른 노조들과 2020년에 벌일 협상에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스미스는 최전방 직원들은 인구가 늘고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며 “적은 돈으로 더 많은 일을 해 왔다”면서, 매우 어려울 2020녀 협상에 대비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파업의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현재 임금 중재가 예정된 다른 그룹은 간호사, 교사, 보건 전문가, 학교 지원 직원, 교수 협회 및 고등 교육 기관 직원들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02-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 우한 폐렴 환자 발생, ..
  앨버타, 국내 다른 지역보다 우..
  우한 바이러스 사태 관련 캘거리..
  직장 동료 성폭행한 의사, 진료..
  신규 이민자들 건설계통에서 경력..
  캘거리 시, 그린라인 노선 변경..
  에드먼튼 오일& 가스의 분야 일..
  앨버타 시민 절반, 살면서 성추..
  캘거리 한글학교, 총영사상 우리..
  지주들의 반격, “전기, 수도 ..
  가스링크 반대 집회, “AIMC..
  4월 국회의원 재외선거 캘거리 ..
댓글 달린 뉴스
  H-Mart 에드먼튼 2호점 11일.. +4
  연령별 은퇴준비: 50대 플랜A_.. +1
  SK주 한인문학회 신년하례 및 회..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9_무덤 .. +1
  연방 탄소세, 내년 1월 1일부터.. +1
  초강력 한파, 꽁꽁 얼어 붙은 캘..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