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17) 주정부, 시민들 재정부담 완화 조치 시행
격리주민 현금 지원, 유틸리티 비용 납부 연기 등
 
연방정부가 COVID-19 사태로 인한 심각한 실물경기 침체를 떠받치기 위해 유례없을 정도로 규모가 큰 돈풀기에 나섰다. 연방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인해 경제적 충격을 받고 있는 캐나다 가정과 비즈니스에 820억 달러의 경제적 지원책을 발표했다.
연방정부의 대규모 지원 정책 발표에 이어 앨버타 주정부 또한 긴급 예산 편성을 통해 앨버타 시민들의 부담 완화를 위한 조치를 시행한다.
지난 수요일 주정부는 우선 EIS (Emergency Isolation Support)를 통해COVID-19으로 인해 자가격리에 들어 간 시민들 중 고용보험 혜택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1,146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현재부터 4월 시행 예정인 연방정부의 지원금 지급까지 시간적인 차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조치이다.
또한, 천연가스, 전기세 등 유틸리티 납부 기간을 90일 간 유예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 기간 중 요금 미납을 이유로 유틸리티 공급을 중단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법인세 납부 기한을 8월 31일까지 연장했으며 학자금 대출 상환을 6개월 간 유예한다.
케니 주수상은 “COVID-19에 대응하고 앨버타 시민들을 지키기 위해 어떤 자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앨버타 시민들은 현재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심각한 충격을 받고 있다. 1930년 대 이후 앨버타는 이렇게까지 심각한 역경을 겪어 보지 않았다. 모든 시민들이 인내하고 협심해 최악의 위기를 헤쳐 나갈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주정부는COVID-19가 확산될 경우를 대비해 5천만 달러를 비축해 놓고 1회성 지원금으로 고용보험 실업급여의 평균 지급 금액인 573달러를 지원하는 방안도 세워 놓고 있다. 이는 최대 87,000여 명의 앨버타 시민들이 자가격리 상황에 들어 가는 경우를 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주들에게는COVID-19으로 자가격리에 들어 간 근로자에게 14일 간의 무급휴가를 지원하도록 했다. 이는 당초 케니 주수상의 14일간의 유급 병가 약속에서 한 발 물러 선 것으로 보인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03-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20) 비상소득지원 프로그램..
  속보19) 실직, 격리 근로자에..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 +2
  속보1) 앨버타도 결국 환자 발..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3) 재스퍼 호텔 직원 4명.. +6
  속보5) 앨버타 확진자 23명..
  속보9) 한 시민, 진단 검사 ..
  속보2) 앨버타 확진자 2명, ..
  속보10) 학교, 데이케어 무기..
  속보6) 캘거리 데이케어, 코로..
  속보18) 캘거리 시, 유틸리비..
댓글 달린 뉴스
  속보23) 벌금 1천불에서 최고 .. +3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15) 앨버타 첫 사망 환자 .. +1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 +1
  임페리얼 오일회사 본사 캘거리로 .. +1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언..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