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무원 노조, 백신 의무접종에 반발 - 노조, “미접종 공무원에 제재, 해고 협박까지”
사진: 캘거리 헤럴드, 백신 의무접종에 항의하는 구급대원들) 
캘거리 시 공무원 노조가 시가 추진하는 백신 의무접종과 나아가 미 접종 시 제재나 해고까지의 중징계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캘거리 트랜짓 마이크 마하 노조 위원장은 “시가 일말의 언질조차 없이 전격적으로 시 산하 모든 근로자에 대한 백신 의무접종을 발표했다. 우리는 시의 발표를 듣고 서야 해당 사실을 인지했다”라고 밝혔다.
CUPE (Canadian Union of Public Employees) 38지역 다시 라노바즈 위원장은 “시가 백신 미 접종자에 대한 해고 위협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그 동안 시와 협의한 사안과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앨버타의 팬데믹 4차 확산이 진행되자 캘거리 시의회는 지난 주 비상재난 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시 보건위생 비상사태 선포와 마스크 의무 착용 재시행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캘거리 시는 업무 복귀와 함께 모든 공무원과 시 산하 근로자들에게 오는 11월 1일까지 면역 형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11월 1일까지 면역체계가 형성되기 위해서는 공무원들은 늦어도 10월 18일 이전에는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시의 백신 의무접종 강요에 노조뿐만 아니라 일선 공무원과 해당 근로자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일단의 911 구급대원, 경찰, 소방관 등의 공무원들이 지난 화요일 시청 앞에서 백신 의무 접종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서덕수 기자)

발행일: 2021-09-0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주 비상사태 선포 .. +4
  캘거리 시, 세 번째 보건위생 ..
  속보) 아마존 캐나다, 전국적으..
  주정부 공지) 카드 크기의 새로..
  속보) 코로나 확산, 캘거리 모..
  높은 가격, 집 세일즈 약화시킬..
  주정부 공지) 예방 접종 인센티..
  인셉션유, 기술 인력 키운다 -..
  속보) 주수상 케니, “주정부의..
  냉각 조짐에도 캘거리 주택 시..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주 비상사태 선포 .. +4
  연방 총선까지 겹치며 올 가을은.. +2
  만나봅시다) 에드먼튼 한인회관 .. +1
  카나나스키스 패스, 6월에 26.. +1
  앨버타 일부 주민 3차 백신 맞.. +1
  주정부 공지) 9월 1일 3차 ..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