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비가 너무 온다” 시름에 잠긴 농가
빗물에 잠긴 농토, 농작물 건사에 전력 다해
 
7월들어 예년보다 많이 내린 비로 앨버타 농가는 침수된 농토에서 농작물이 건강하게 자라 수확할 수 있도록 유지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에드먼튼 7월 앨버타 평균 강수량이 94mm이나 이번 7월에는 159mm의 비가 내렸다.
에드먼튼과 비슷한 강우량을 보인 Thorhild의 경우 도랑에는 물이 가득 차 농작물이 물에 잠겼으나 더 이상 배수할 곳이 없다. 이곳 농가에서는 소와 농작물 모두 비로 인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목초는 많으나 빗물에 잠긴 목초에 소들이 접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곳 어느 농가에는 목초지에 18인치의 비가 내려 예년보다 목초 수확량이 20-30% 줄어들 것을 예상했다.
목초뿐 아니라 귀리, 밀 수확량도 그 정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목초 성장기에는 통상 여름 동안 10-12인치 비가 내려야 정상이나 예년보다 강수량이 많아 물이 줄어들고 땅이 마를 때까지는 시간이 좀더 필요하다고 농부들은 말했다.
소 키우는 농가에서는 예년보다 빨리 가을에 더 많은 소를 팔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를 먹일 목초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기상학자들은 에드먼튼과 그 주변이 8월이 일년 중 세 번째로 습한 달이며 8월에도 비가 좀 더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저기압이 금요일까지 이동하며 뇌우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목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뇌우를 동반한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짚었다.
작년에는 때이른 폭설로 농작물에 피해를 입은 농가들이 이번에는 비 때문에 이마에 주름살 펴질 날이 없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9-08-02
나도 한마디
 
기사 - 조회건수 Top60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발견..
  앨버타 주정부 이민(PNP) 중지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을 켜지면 정비소..
  현행 비자의 유지 및 복구_ 한우드 ..
  되짚어보는 캐나다 우체국 역사
  모든것이 새롭다! 와요 한식당_업소..
  캘거리, ‘폭발적 인구 증가, 123..
  '얌얌 치킨' 드디어 캘거리 상륙!!..
  복수국적자, 18세 이전 국적포기 안..
  비자 끝난 외국 노동자들의 고뇌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탄생
공지사항
  광고) 모모코 한식당
  공지) 한국식 보행기는 캐나다에서 불..
  공지) 게시판에서 글쓰기 할때 기존 ..
  광고) 캘거리에 새로운 정통중화요리 ..
  유료광고) ISign 간판 & iConstr..
  광고) 샘킴 부동산 매물 안내_업데..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