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주민들, 탄소세 인상 체감 못할 것
경제 성장률 전망에 비하면 매우 적은 부담
 
캘거리 대학의 경제학자인 트래버 톰비 교수는 앨버타 가정들이 탄소세 50% 인상으로 인해 2018년 유틸리티 비용이 $150 가량 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톰비는 앨버타 주의 리베이트 프로그램이 앨버타 가정의 60%를 커버해 줄 것이라며, 프로그램이 커버하지 않더라도 각 가정이 탄소세 인상을 체감하는 정도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톰비는 “유틸리티 비용을 눈여겨보지 않으면 알아채지 못할 만큼의 차이이다.”라며, 주유소에서 주유를 할 때 리터당 2.24센트가 오르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천연가스의 경우 기가쥴당 50.6센트가 상승하는 꼴이며 교통비 등 간접적인 인상을 포함해 가구당 평균 150불 정도가 추가적으로 부담될 것이라고 톰비는 덧붙였다. 회복기를 달리고 있는 앨버타 경제에 탄소세 인상은 영향을 미치겠지만 그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이라며 톰비는 “모든 환경정책들과 같이 탄소세도 경제에 영향을 주겠지만 이는 GDP의 0.5-1%에 해당하는 것이다. 그리고 경제 성장이 6.7%가 예상되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는 수치이다.”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납세자 연합의 앨버타 대변인인 콜린 크레이그는 톤당 20불의 탄소세가 처음 부과되었던 2017년에는 경제가 여전히 어렵던 상황에서 부담을 가중시킨 것이었다며, “탄소세 인상은 비즈니스들이 고용을 하기 어렵게 만드는 또 하나의 장애물이다.”라고 전했다. 크레이그는 탄소세가 다른 지역보다 비즈니스 경쟁력을 떨어지게 할 것이며, 가구당 수입이 $95,000이 넘는 가구들에게는 리베이트가 적용되지 않아 고스란히 부담을 안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크레이그는 “리베이트 없이 연간 600불 정도의 부담을 떠안는 것은 큰 부담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앨버타 정부는 홈페이지에서 탄소세 계산기를 마련하여 각 가구가 부담해야 할 탄소세를 가늠할 수 있도록 했다. 홈페이지에는 “인상된 액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양이며 앨버타 외부에서 수입된 에너지에 대해서는 탄소세가 적용되지 않는다.”라며, “비즈니스들이 탄소세의 50-75% 정도를 소비자에게 떠넘길 것으로 가정하고 있다.”라고 서술하고 있다. NDP 정부는 탄소세로 모아진 수익을 에너지 다각화 및 에너지 효율성 증대, 대중교통, 스몰 비즈니스 세율의 소폭 인하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톰비는 탄소세가 앨버타 주민들이 더 적은 양의 에너지를 사용할 것을 장려하고 있지만, 얼마나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8-01-0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 +2
  Express Entry 최저점 도달 -..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
  앨버타 운전면허증, 새 디자인 ..
  캐나다 이민자 비율 늘어나야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앨버타 주유소, 6월 1일부터 ..
  포트맥 화재에 대한 보험, 거의..
  노틀리 주수상, 연방정부 트랜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통계청 자료, 캐나다 내 한국인..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언.. +2
  휘발유 도둑의 마지막 희생자 고 .. +3
  CN드림 가족 바베큐 파티 가져 +1
  국내 최초 팔뚝 액션! 영화 '챔.. +2
  NHL 하키, 4강전 대진표 완성 +1
  오는 7월 UFC 격투기 대회 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