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케니 주수상, “세계적 수요 급증인데 생산 줄일 처지” - 대 연방정부 탄소세 반대 투쟁 가속
 
케니 주수상이 지난 주 연방정부의 탄소세 인상 계획에 대해 “터무니 없다”라며 앨버타가 가진 모든 권한과 자원을 동원해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정부는 앨버타 오일산업에 대해 2030년까지 지난 2019년보다 탄소 배출량을 42% 줄여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강력한 탄소세 추진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케니 주수상은 “연방정부의 계획을 맞추기 위해서는 생산량 감축이 불가피하다. 현 우크라이나 전쟁 사태와 오펙의 독점적 오일 지위 형국에서 캐나다의 원유 생산이 대체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오직 연방정부만이 이를 외면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전 그린피스 환경 운동가였던 연방정부 환경부 스티븐 길볼트 장관을 지목하며 “에너지 섹터에 일하는 80만 명의 근로자들의 직접 위협하고 있다”라며 공세를 높여 나갔다.
주정부 제이슨 닉슨 환경부 장관도 동조하고 나섰다. 그는 “연방정부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 뿐이다. 탄소배출 감축 기술에 투자하든지 아니면 생산을 줄여야 한다. 연방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투자대신 생산을 줄여 나가는 방법 뿐이다”라며 탄소세 강화의 비현실성을 강조했다.
케니 주수상은 “캐나다 경제에 재앙적인 수준이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천연자원에 대한 연방정부 과도한 침해 사례이다. 모든 자원을 동원해 연방정부에 대항해 싸워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닉슨 환경부 장관은 “세계가 더 많은 오일과 가스를 필요로 하고 있다. 앨버타 주정부는 이런 상황에서 앨버타의 에너지 산업과 일자리에 충격을 주는 연방정부의 탄소세 정책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서덕수 기자)

발행일: 2022-04-08
philby | 2022-04-11 23:56 |
1     1    

오자병법에 "내부 단속을 위해 와부에 적울 만들라"라고 했다. 정치인들이 흔히 쓰는 수법이다. 당대표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케니는 연방정부 탄소세라는 외부의 적을 만들어 사퇴 압력을 피하고 당원들로부터 재신임 받으려 하고 있다.

연방 탄소세에 대해 주정부가 할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이미 연방 대법원에서 그렇게 판결이 났다. 싸움닭 케니가 그냥 물러나지는 않고 버틸 때까지 버티겠다는거다.

오자의 본명은 오기로 평생을 오기로 똘똘 뭉친 삶을 살았다.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인플레이션, 40..
  업소탐방) 캘거리 김밥전문점 <..
  에드먼튼 집주인들, ‘임대 금지..
  세이지힐 주민들, 주민 협회에 ..
  캘거리 스탬피드, “티켓 판매 .. +1
  엉덩이 뼈 부러진 노파, 구급차..
  오일 붐에 주택 착공 7년 만에..
  오일샌드가 범죄라고 언급한 F1..
  홍수는 피했지만 정전 등 다양한..
  써니사이드 주민들, “영구적인 ..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스탬피드, “티켓 판매 .. +1
  RRSP로 즐기는 10가지 전략 +2
  캘거리 시, 홍수 대비 긴장의 .. +2
  NDP, “주정부 가스세 감면 .. +1
  에드먼튼, 캘거리 누르고 4강 .. +5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3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