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분리독립, 정치세력화 추진...“Wexit Alberta”, 서부 캐나다 분리독립 지지 확산
(사진: 에드먼튼 저널, Wexit Alberta 창립자 피터 다우닝 씨) 
지난 10월 연방 총선 이후 서서히 목소리를 높여 가는 서부 캐나다 분리 독립 운동의 지지세가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주 토요일 오후 에드먼튼에서는 Wexit Alberta가 주최한 집회에 약 750여 명의 지지자들이 참석해 “The west wants out!” and “Alberta!”를 외쳤다.
이 집회를 주최한 Wexit Alberta는 향후 서부 캐나다 분리 독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창당까지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앨버타 선관위에 따르면 앨버타에서 정당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7,868명의 발기인의 서명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서부 캐나다 분리 독립 운동은 지난 10월 총선 결과 앨버타, 사스카치완 주에서 연방 자유당이 단 1석도 얻지 못하면서 그 지지세가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다. 그 동안 연방 자유당 정부의 앨버타, 사스카치완주에 대한 홀대와 무관심이 소수의 목소리에 그쳤던 서부 캐나다 분리 독립 운동을 정치적 세력화로 탈바꿈하게 만든 결정적인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이 날 집회에서 Wexit 창립자 피터 다우닝 씨는 제이슨 케니 주수상에게 보내는 서한을 낭독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케니 주수상은 이들의 주장에 대해 “앨버타 시민들이 느끼는 좌절과 고통을 이해한다. UCP주정부는 앨버타 시민들의 주장과 관심을 듣고 집약하는 전문가 패널을 구성할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다우닝 씨는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케니 주수상은 앨버타의 분리 독립에 대해 앨버타 주 시민들의 투표에 부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한의 말미에서 “케니 주수상의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에 대한 투표 약속은 정치적, 상징적 발언에 불과하다. 우리는 캐나다로부터 독립해야 한다. 서부 캐나다는 더 이상 갈 곳이 없다. 앨버타 시민들이 일어서는 길 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07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55) 경제 재개 2단계 1.. +1
  속보57) 캘거리 NE 지역 우.. +2
  속보54) 앨버타 신규 코로나 ..
  속보58) 앨버타 공중보건 비상..
  코로나사태 여행제한조치, 계속될..
  업소 탐방) 배드랜드 지형 위에.. +1
  자유당, CERB 연장으로 고심..
  속보53) 캘거리 에드먼턴에서도.. +1
  속보52) 경제 재개 2단계 일..
  경제 재개 2단계, 초초히 기다..
  속보) 주정부, 자영업자 지원책..
  캐나다 이민신청자 급감 , 예상..
댓글 달린 뉴스
  만나봅시다) 우버 드라이버 윤철중.. +3
  박찬중씨의 연말 절세 세미나 성..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4_『문학.. +1
  신호범 미국 와싱턴주 상원의원 초.. +1
  최근 SAIT에서 공부 시작하는 .. +1
  에드먼튼 한인회, 마스트 나눔 행..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