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18)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사진: 캘거리 헤럴드 
COVID-19 팬데믹 현상으로 앨버타의 대부분의 확진자가 캘거리에서 발생하면서 캘거리 시민들은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 조차 힘든 상황에 직면했다. 수 많은 비즈니스와 공공시설이 문을 닫고 시민들은 일자리를 잃고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캘거리 시는 시민들을 위해 4월부터 6월까지 상하수도, 일반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수거 비용 등 각종 유틸리티 요금 납부 유예 제도를 시행한다.
시민들은 요금 일부를 납부하거나 전체 납부를 미루는 것 중 선택할 수 있다. 납부를 연기한 요금은 올 해 하반기 납부 요금에 걸쳐 분산 청구되며 이에 대한 페널티는 없다. 또한 연체 이자 또한 가산되지 않는다.
넨시 시장은 “물론 유틸리티 비용을 전액 납부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시민들은 납부하면 된다. 그러나, 조그만 가게를 문닫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시민들의 경우 당장 생계가 막막하다. 시는 이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을 조금이나마 분담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사용할 현금이 부족한 가정은 유틸리티 비용 납부 유예로도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향후 3개월은 이들 비용을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더해 넨시 시장은 “현재 주정부와 재산세 납부 유예 또는 완화 조치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라며 추가적인 조치 도입을 시사했다.
넨시 시장은 “COVID-19은 앨버타의 경기 침체와 맞물려 캘거리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주고 있다. 공공의료 위기, 경제 위기, 국제 원유 가격 폭락 등으로 캐나다 그 어느 곳보다 심각한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캘거리 시민들의 재정부담 충격을 흡수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03-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34) 앨버타도 경제 재개 .. +1
  속보39) 미용실, 식당은 영업.. +3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속보36) 주정부 사업체 오픈 .. +1
  속보40) 야외 모임 인원 50.. +1
  속보43) 캘거리 미용실, 레..
  속보 41) 연방정부 '4만불 ..
  밴프 경제, 올 스톱 - 관광산..
  속보35) 미용실, 5월14일(.. +1
  에드먼튼/ 캘거리 경제, 국내 ..
  직원 1천명 확진 판정, 앨버타..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 +1
댓글 달린 뉴스
  속보45) 캘거리 미용실/식당 영.. +1
  식당업계, 배달 앱 수수료 상한선.. +1
  앨버타 경제 대공황 이후 최악의 .. +1
  학생들, 언제 학교로 돌아가나 -.. +1
  대한민국은 선진국일까? 실감나지.. +6
  캘거리 4월 부동산 매매, 63%..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