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시 재정 고갈 - 내년 공공 서비스 감축 불가피
사진: 캘거리 헤럴드 
캘거리 시가 내년 재산세 동결을 기준으로 예산안을 편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넨시 시장이 “COVID 19팬데믹으로 인해 내년 세수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주정부와 연방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넨시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주 목요일 토론토 존 토리 시장, 오타와 짐 왓슨 시장과 “팬데믹이 시정에 미친 영향”을 주제로 한 온라인 패널 토론 과정에서 나왔다.
캘거리 시의회가 2021년도 재산세를 동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 수석 재무 책임자인 칼라 메일 씨는 지난 7월 이미 “내년 재산세가 동결될 경우 218M달러의 갭이 발생하게 되며 일선 서비스 감축이 불가피하다”라고 밝힌바 있다.
올 해의 경우 주정부와 연방정부로부터Safe Restart Agreement의 일환으로 2억 달러를 지원받아 일정 부분 보충할 수 있지만 내년의 경우에는 불투명하다.
넨시 시장의 발언은 이 같은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그는 “시 재정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급격한 변화가 없는 한 2021년의 경우 시 운영에 심각한 차질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가장 심각한 부문은 캘거리 트랜짓이다. 팬데믹으로 인해 이용률 급감하고 여전히 정상 수준으로 회복은 힘든 상황이다. 대중교통 이용에 따른 수입 손실은 결국 시 재정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 넨시 시장은 “가장 심각한 곳은 캘거리 트랜짓이다. 우리는 연방정부로부터 내년 운영 예산을 지원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캘거리 시 데이비드 덕워스 총괄매니저는 “세수 손실규모가 너무 커 시 자체 운영비용 절감만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상태”라며 상황의 심각성을 전했다.
시 예산 조정안은 지난 월요일 시의회에 상정되었으며 세부 조정 사안은 향후 시의회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11-1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코로나 규제, 기.. +1
  속보) 앨버타 코로나 규제 일부..
  속보) 앨버타주 락다운 2주 연..
  새해 전야, 차량 검문하다 경찰..
  시민들은 집콕, 장관은 해외여행..
  미국의 일방적 키스톤 XL철회에..
  속보) 코로나 음성 확인서 제출..
  속보) 웨스트젯, 추가 감원 및..
  UCP 미란다 로신 주의원, “..
  2021년 새해 캐나다 이민 -..
  CPP 프리미엄, 1월부터 오른..
  보우네스 공원 아이스 링크 붐벼..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 코로나 규제, 기약..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5_역사동.. +1
  오일샌드, 셰일 그늘에서 벗어나려.. +4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4 동시.. +1
  자동차 보험사, 팬데믹으로 지출 ..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3 『해..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