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대학 ‘전례 없는’ 상황 발생 - 경찰 진입으로 천막 농성 해산
사진: 캘거리 헤럴드. 경찰병력이 캘거리 대학 천막 농성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학생들은 대학 당국의 과잉반응이라고 반발했다. 
캘거리 대학의 친 팔레스타인 학생들이 목요일 이른 아침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전쟁에 반대하기 위해 캠퍼스 남쪽 잔디밭에 세워진 천막 농성장을 경찰이 진입해 강제 철거하고 5명이 체포되었으나 나중에 석방되었다. 그들 중 3명에게는 무단 침입법이 적용되어 벌금을 부과되었다.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는 20여개의 천막을 세우고 약 40명이 농성에 들어갔었다.
캘거리 경찰은 목요일 밤 캘거리 대학교 캠퍼스의 친 팔레스타인 농성장 현장에 최루탄과 섬광탄을 발사하기 전에 시위대에게 떠날 수 있는 ‘충분한 기회’를 주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경찰이 작전을 개시했을 때 마지막에 거기에 있던 사람은 놀라지 않았다. 당신이 마지막에 거기 있었다면, 당신은 거기 있기를 원했기 때문에 거기 있었던 것이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시위자들은 “대학이 이스라엘과 관련된 투자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팔레스타인 점령에 연루된” 모든 기관을 보이콧한다. 반 팔레스타인 인종차별의 정의를 채택하고 가자지구에서 진행 중인 전쟁을 팔레스타인 학살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농성에 들어간 시위대는 경찰과 대학 당국으로부터 천막이 철거될 것이라는 경고를 받았다.
상황은 오후 11시 경찰이 최루탄, 섬광탄 등 비 치명탄을 사용해 나머지 시위대를 해산하는 한편 참가자 5명을 체포할 정도로 확대됐다.
경찰은 20명 정도의 참가자들이 무단 침입 명령 준수를 거부했다는 것이 분명해질 때까지 경찰관들의 전술이 확대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천막농성이 사유지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경찰은 말했다. "그것은 교육 기관에 달려 있으며, 일부는 이러한 일을 처리하는 방법과 관련하여 서로 다른 입장을 취했다."
금요일 서한에서 에드 맥컬리(Ed Mcauley) 캘거리 대학 총장은 캠퍼스 내에서 시위와 집회는 허용되지만 야간 시위와 임시 구조물은 폭력의 위험 때문에 허용되지 않는다는 대학의 이전 성명을 반복했다.
총장의 서한에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대학의 정책과 절차가 통보되었으며 천막을 철거하라는 요청이 명시되어 있다.
“나는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여러분이 항의할 권리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항의는 대학의 운영 지원을 통해 정기적으로 발생한다. 그러나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우리 캠퍼스 선언문에 요약되어 있듯이, 그 권리는 법률 뿐만 아니라 대학의 기능과 관련된 정책 및 절차에 의해 부과된 제한의 적용을 받는다.”고 서한에서 밝혔다.
총장의 서한에 대해 학생 지도부는 목요일 총장의 반응을 학생과 행정부 사이의 관계 개선에 있어 수년 간의 진전을 지연시킬 "리더십의 실패"라고 불렀다.
최근 선출된 캘거리 대학 학생회 회장인 Ermia Rezaei-afsah는 대학 관계자들이 팝업 시위를 캘거리 경찰에 무단 침입으로 신고하기 전에는 시위대와 개입을 시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Rezaei-afsah는 금요일에 “대학의 대응 방식은 아직 시작되지도 않은 화재에 연료를 쏟아부었다.”고 말하면서 상황이 “전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 총장이 캠퍼스에서 시위에 참여하는 것보다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더 편하다고 느꼈다는 사실은 실제로 그의 우선순위가 무엇인지에 대해 많은 의문을 제기한다.”
캘거리 대학에서의 천막 농성은 최근 몇 주 동안 캐나다와 미국 전역의 대학 캠퍼스에 나타난 많은 친 팔레스타인 천막 농성중 하나였다. 비슷한 시기에 맥길대학교, 오타와대학교, 토론토대학교, 앨버타대학교에서도 비슷한 농성이 일어났는데, 이들 대학의 천막은 캘거리대학과 동시에 세워졌다.
그러나 캘거리대학의 경찰 대응은 앨버타 대학의 경찰 대응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빌 플래너건(Bill Flanagan) 앨버타대 총장은 목요일 성명을 통해 시위대가 평화로운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고 있지만 증오심 표현이나 폭력 선구 등 대학의 정책이나 법률을 위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Flanagan총장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앨버타 대학의 성명은 비 폭력적인 항의와 반대를 포함하여 모든 형태의 의사소통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일부 사람들이 그 표현이 불쾌하다고 생각할 경우에도 우리는 비판하고 질문할 권리를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Rezaei-afsah는 시위에 대한 앨버타대학의 반응이 캘거리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들은(앨버타 대학) 시위자들이 지나치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선을 그었지만 시위할 수 있는 헌장 권리를 침해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앨버타 대학은 실제로 시위대와 대화했다.”
학생회와 마찬가지로 캘거리 대학의 무슬림 학생회도 대학과 캘거리 경찰의 행동을 비난하며 "평화적으로 시위를 하는" 개인에 대한 최루탄과 섬광탄을 사용하는 것은 시위대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약 7,000명의 캘거리대학 무슬림 학생을 대표하는 협회는 성명을 통해 “학생들의 요구에 참여하고 대화하는 대신 대학은 기회가 있을 때 공권력에 의지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권리와 자유 헌장의 보호를 받아 평화롭게 항의하고, 집회하고, 야영할 권리가 있음을 확인한다.”

스미스 주 수상은 대학 당국 손 들어줘

금요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니엘 스미스 주수상은 시위에 대해 질문을 받고 천막농성을 경찰에 신고하기로 한 캘거리 대학의 결정을 지지하며 캘거리 대학에서 상황이 전개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롭게 항의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이 있지만 대학당국은 천막을 치지 말라고 했으며 캠퍼스에 있는 사람이 학생들인지 확인하고 싶어한다.”고 주수상은 말했다.
온타리오와 퀘벡의 유사한 천막농성은 "통제 불능" 상태가 되었으며 시위대 중 상당수는 학생이 아니라고 주수상은 덧붙였다.
“나는 대학들이 이 문제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것은 대학의 사유 재산이다. 캘거리에서 발견한 것은 무단 침입한 사람들 중 다수가 학생이 아니라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Rezaei-afsah학생회장은 캘거리대학 시위대 중 학생이 아닌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는지 확신할 수 없으며 학생이 아닌 사람도 캠퍼스에서 학생이 주도하는 시위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하는지는 "내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농성 시위가 학생이 주도하는 것으로 광고되었지만, 천막농성은 매주 일요일 시청 앞에서 열리는 친 팔레스타인 시위를 조직하는 사람들의 영향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오충근 기자)

기사 등록일: 2024-05-1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종합3) 캘거리 “물 고갈 위..
  캘거리 쇼핑센터 2곳에서 무작위..
  전문 간병인, 캐나다 도착 즉시..
  웨스트젯, 초저가 UltraBasic ..
  (종합4) 캘거리 급수관 파손 ..
  캘거리 고등학생, 열차에 치어 ..
  주택담보 모기지 이자 부담 줄어..
  Let's Go Oilers !!! 에.. +2
  웨스트젯, 캘거리-인천 직항 정..
  (종합) 캐나다, 4년 만에 첫..
댓글 달린 뉴스
  스미스 주수상, 연방정부 지원 .. +1
  멋과 운치가 넘치는 보우밸리 목.. +2
  스탠리컵 역사상 가장 비싼 티켓.. +1
  캘거리, 에드먼튼 시민들, 시장.. +1
  오일러스 결승 진출에 비즈니스 .. +2
  Let's Go Oilers !!! 에..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