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록키 뷰 교육청, 통학버스 운영 변경해 백만 불 절감한다
이사회, ‘벨 타임 조정, 새로운 픽업 규정’ 승인
(사진 : 캘거리 헤럴드) 
지난 주 목요일, 록키 뷰 이사회는 운송예산 운영에서 백만 불이 부족한 상황에 처하자 학생들의 통학방법 변경을 표결에 붙였다. 6대2로 이 변경안은 통과되었으며, 이 결과, 한 부모 가정은 아이들의 안전에 대한 부담을 떠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몇 달 간의 협의 끝에 이사회는 도시 학생들을 태워 외곽지역 버스를 채우고, 800미터가 넘지 않으면 일일이 쿨-드-섹까지 들어가지 않는 방법으로 예산의 균형을 맞추기로 했다. 이로써 30만 불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또 다른 75만 불은 금요일에 학교를 조기에 파하는 것은 유지하면서 벨 타임을 조정하여 두 번 이상 운영을 수용해 절약하게 된다.
“오랫동안 운송예산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번 표결로 연간 백만 불의 절감 효과를 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록키 뷰 교육청의 이사장인 토드 브랜드가 말했다.
2008년 이후 록키 뷰 교육청의 운송비용은 거의 18%가 상승했지만 그랜트 예상은 불과 1.27% 인상되었다. 교육청은 앨버타의 탄소세와 2015-16학년도 학교 총수에 근거한 운송비 대체 그랜트로 인한 36만의 적자를 처리할 필요가 있었다.
이사회는 세 번의 공청회를 열었으며, 적자해결책에 대한 대중들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두 번 실시했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결과를 내고자 하니 힘들 수밖에 없는 과정이었다. 부정적인 상황들을 고려하면서 가능한 최선의 해결책을 찾고자 했다”고 브랜드는 말했다.
외곽지역 대지 소유자이자 베어스포우 지역 학교에 두 아이를 보내고 있는 엄마인 아그네스 달리슨은 야생동물들이 자주 출몰하는데다 자갈도로와 쿨-드-섹 까지 시골 도로는 안전하게 서 있을 수 있는 곳이 없으며, 특히 나쁜 날씨에는 차량통행과 아이들이 취약하기 때문에 아이들의 안전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달리슨은 아이들을 집 앞에서 픽업해준다면 통학버스에 추가적인 비용은 기꺼이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이사회는 오는 5월3일 이사회의에서 2018-19 통학버스비에 대해 결정을 내릴 예정이며, 브랜드는 록키뷰 지역 학교에 아이들을 보내고 있는 학부모들은 6월에 새로운 버스 스케줄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8-04-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20대, 부모와 여자친구..
  캘거리 NW 지역 우편함 싹쓸이..
  사체 3구 두 주거지역에서 발견..
  캘거리 다운타운에 마리화나 판매..
  캐나다이민 제도 개요 _ 한우드..
  곰이 습격했던 미네완카 호수 지..
  에드먼튼 자연친화적 에메랄드 빛..
  8월은 페스티벌 계절
  에드먼튼 주택 평균 가격, 지난..
  가짜 교통 패스 판매한 범인 잡..
  이번 여름, 앨버타 겨울 수준..
  마리화나 업계, 직원 채용 경쟁..
댓글 달린 뉴스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1
  (속보) 환전사기 유정석 사기행각.. +1
  난민 신청 중에 운전면허 신청 가.. +1
  BOSE 컴퓨터용 스피커 사용기….. +1
  이종학 선생의 글 쓰기 교실 개설 +1
  축하 칼럼) 동포사회의 나침반이었..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