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학생 “코로나보다 자가 격리가 더 무서워” - 10명중 4명, 걱정과 불안감 많이 느껴
사진 : 캘거리 헤럴드 
캘거리와 에드먼튼 학생들 중 절반가량은 코로나 자체보다 이로 인한 자가 격리에 더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월, 캘거리 대학교의 교육학과에서는 캘거리와 에드먼튼의 공립, 가톨릭 교육청 소속 12세에서 18세 사이의 학생들 2천 5백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38%가 코로나가 건강에 미칠 영향에 매우 걱정된다고 답변했으나, 47.5%는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물러야 하는 상황과 이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캘거리 대학교 아동 심리학 부교수 켈리 슈와츠는 확진자가 늘어나며 수 천 명의 학생들이 자가 격리를 해야 했던 것에 대해 “많은 아이들이 봄에 격리되었다가 학교로 돌아 온지 몇 주 만에 다시 집에 머물렀던 것”이라면서, “이는 많은 불만과 걱정, 학업에 대한 우려를 가져올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 최근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를 묻는 설문조사 질문에는 26%가 매우 자주 슬픔과 고립을 느꼈다고 답했으며, 38%는 걱정과 불안감을 많이 느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와츠는 이는 학생들이 펜데믹으로 인해 받고 있는 스트레스가 보통의 스트레스 수준을 넘어선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학교와 교사는 학생들을 바이러스에서부터 지키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으나, 이로 인해 정신 건강에 문제가 커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U of C 연구팀은 이번에 설문조사에 응한 2천 5백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11월 말과 2월, 5월에 다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들의 스트레스 레벨에 변화가 있었는지를 살필 계획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11-1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주 강력 조치 발표..
  속보) 앨버타, 비상사태 선포 ..
  속보) 앨버타 코로나 감염자 1..
  속보) 캘거리도 비상사태 선포 ..
  앨버타주 의사들 "여기도 2주간..
  코비드 기현상: 경제는 위축,..
  캘거리시 재정 고갈 - 내년 공..
  속보) 앨버타 내일(24일) 코..
  코비드 2차 유행에 경제 희생..
  속보) 주정부, 긴급 제한 조치..
  넨시 시장, “주정부 코로나 대..
  10학년생 폭행 당해 두개골과..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신.. +12
  앨버타주 웨인라이트에서 훈련 한인.. +1
  만나봅시다) KIBS오토, 박병국.. +1
  캐나다 입국 가능자 리스트 코비드.. +3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구.. +1
  웨스트젯, 일부 동부 지역 서비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