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Express Entry 속보 _ 한우드 이민 칼럼 (209)
2019년 1월 역대 최대규모 선발
 
(표: 최근 4개월 Express Entry 선발 현황) 
올해 1월30일자 Express Entry 선발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새해들어 1월에만 3차례 선발이 있었고 총 11,500 명에 대해 초청장(ITA)이 발행되었습니다. Express Entry 제도 시행 5년을 통틀어 1월 최대기록입니다.

이번 선발에서 최저합격점은 438점으로 1주일전의 1월23일자 발표결과에 비해 5점이 낮아졌고 최근 수개월내 최저점입니다.

Express Entry 는 2015년 1월 시행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캐나다이민의 가장 중심적인 제도로서 자리 잡았습니다. 연방전문인력이민 (Federal Skilled Worker Class), 연방산업기능인력이민 (Federal Skilled Trade Class), 캐나다경력이민 (Canadian Experience Class) 등 숙련직군을 전제로 하는 3개의 연방 프로그램들이 이 시스템하에 운영됩니다.

EE는 시스템 pool내에 들어와 있는 신청인의 나이, 학력, 경력, 영어 등 객관적인 능력을 점수로 환산해 고득점자 순으로 선발하는 시스템입니다. 작년부터 지금까지 대개는 격주, 가끔 매주 선발이 있어 왔습니다.

이민성은 이번 1월30일 선발에서 tie-break rule을 적용했습니다. 즉 2018년 4월26일을 기준으로 그 싯점 이전에 pool내에 들어 와 있는 신청인만을 대상으로 438점 이상 득점자들에게 ITA를 발행했습니다.

최근 이어지는 대규모 선발과 합격점 하향화 현상은 이미 작년에 있었던 캐나다이민성의 3개년 이민목표 및 계획안 발표직 후부터 예견되습니다. 필자 역시 같은 견해로서 여러차례 현재와 같은 양상을 전망해 왔습니다. 즉 예년에 비해 상당폭으로 증가된 3개년 이민목표를 달성하려면 보다 더 자주, 많은 수를 선발해야 하고 이에 따른 합격점 하향화는 당연한 수순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Express Entry는 연방에서 직접 관장하는 위의 세 프로그램과 별개로 각 주정부프로그램과 연계된 “주정부 Express Entry” 프로그램 또한 다양합니다. 작년 6월 앨버타주 역시 주정부 EE 를 도입함으로써 이제 캐나다의 모든 주들이 주정부 EE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들 주정부를 통한 EE선발 수치를 합산하면 이래 저래 Express Entry를 통한 영주권 취득자수는 대폭 늘어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Express Entry 의 가장 큰 장점은 캐나다 학업 또는 취업 경험과 무관하게 신청인의 능력만으로 영주권 취득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주정부이민을 포함한 대부분의 경제이민 프로그램들이 현지 job offer를 필요로 하지만 EE는 경우에 따라 현지 취업과정을 건너 뛸 수 있습니다.

한국 출신 이민 신청자들이 EE를 신청하려면 무엇보다 영어가 관건입니다. EE 시스템하의 3개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최소 영어점수를 요하는 FSW의 경우 IELTS를 기준으로 Overall Score 6.0 을 요구합니다. 그러나 합격점에 접근하려면 최근 낮아진 점수대를 감안하더라도 6.0으로는 부족합니다.

이번 1월말 선발결과를 분석해 보면 다음과 같은 합격 사례를 추출해 볼 수 있습니다.

(사례1 - 싱글)
• 나이: 29세
• 학력: 4년제 대졸
• 경력: 사무직 (Administrative Assistant) 5년
• 캐나다 학업 경험: 없음
• 캐나다 취업 경험: 없음
• 영어: IELTS 8 in each category
• CRS점수: 439점

(사례2 - 부부)
• 나이: 34세, 35세
• 학력 및 경력:
부부1) 4년제 대졸 + 2년제 자격과정 졸업, 인사노무 컨설턴트 3년 경력
부부2) 4년제 대졸, 부동산중개사 5년 경력
• CRS점수: 438점 (부부1을 주신청인으로 지정해 신청)

본 칼럼은 법적 자문이 아닙니다. 독자들께서는 이를 감안해 이해하시기 바라며, 보다 상세한 내용과 자문이 필요하시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시길 권합니다.

최장주
캐나다정부공인 이민컨설턴트
welcome@hanwood.ca
(070) 7885-5588
(800) 385-3966

신문발행일: 2019-02-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
  H-Mart 앨버타주 상륙, 에드..
  캘거리 한인, 세차장에서 근무 ..
  캘거리 트랫짓 이용자 대상 범죄..
  캘거리 넨시 시장 지지율 크게 ..
  2019연방 총선과 이민 정책 ..
  이번주부터 청소년들 시급은 13..
  아마존, 레덕 카운티에 제 2 ..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
  만나봅시다) 캘거리의 정선화 변..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헤이즈 스탬피드 아침식사 이벤트..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2 『단..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1 _ 쇠.. +5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9 _럭셔.. +2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8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포.. +1
  책 소개) 캐나다 한인들의 필독서..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